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찰, ‘운전기사 갑질’ 이장한 종근당 회장 영장 반려…"소명 부족"

운전기사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한 사실이 드러나 '갑질 논란'에 휘말린 제약회사 종근당의 이장한 회장이 피의자 신분조사 차 2일 오전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운전기사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한 사실이 드러나 '갑질 논란'에 휘말린 제약회사 종근당의 이장한 회장이 피의자 신분조사 차 2일 오전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운전기사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을 한 녹취록이 드러나 '갑질' 논란을 빚은 이장한(65) 종근당 회장에 대해 경찰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보강수사를 지시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0일 이 회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하지만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 김후균)는 "소명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이를 반려했다.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일단 불구속 상태에서 범죄 소명을 더 명확히 한 후 신병 처리에 중대 사안을 발견하면 재신청을 요청하라는 검찰의 지휘가 내려왔다"고 14일 전했다.
 
경찰은 대질신문 등 보강 수사를 벌인 후 영장 재신청을 검토할 계획이다. 
 
이 회장은 지난달 전직 운전기사에게 폭언을 한 사실이 녹취를 통해 알려져 논란이 됐다. 공개된 녹취록에는 이 회장이 기사들에게 "너는 생긴 거부터가 뚱해서, 살쪄서…""아비가 뭐하는 X인데 제대로 못 가르치고 너희 부모가 불쌍하다 불쌍해 XX" 등의 발언을 한 음성이 담겨 있었다. 이 회장의 운전기사들은 그가 폭언을 하면서 불법 운전을 지시했다고도 주장했다.
 
이 회장은 발기부전 치료제를 의사 처방 없이 접대용으로 나눠준 혐의 또한 받고 있다. 하지만 지난 2일 이 회장은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상당 부분 부인했다고 한다. 경찰은 10일 이 회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하며 "이 회장이 범행을 계속 부인하고 있고 피해자가 다수인 점, 증거 인멸의 우려 등을 고려했다"고 밝힌 바 있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