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文정부, DJ·盧정부 미화하고 MB·朴정부 10년은 부정”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4일 “문재인 정부가 적폐청산을 내세우고 있지만, 본래의 목적을 보면 DJ(김대중)·노무현 정부 과거사 미화 작업과 MB(이명박)·박근혜 정부 10년 부정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출범한 지 100일 되는 정부가 국민에게 많은 걱정을 끼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 나라 좌파의 적폐는 없는 것인지 우리가 한 번 되돌아봐야 할 순간”이라며 “지금 모든 기업이 해외탈출 러시를 이루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내에는 일자리가 줄고 해외 일자리만 늘어나는 것은 청년 실업을 극단으로 몰고 가는 조치”라며 “방직업계·첨단 기술업계가 해외탈출 러시를 준비하고 있다. 한국은 좌파정권 5년간 산업 공동화를 우려해야 할 만큼 어려운 상태가 된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또 “(문재인 정부는) 국민을 실험 대상으로 (삼아) 정책을 하고 있다”며 “대북평화구걸 정책은 문재인 패싱 현상을 낳고 있고. 각종 사회정책은 국가의 미래를 준비하기보다 집권 기간 선심성 퍼주기 복지에 전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어 “국가재정은 한번 퍼주기 시작하면 멈출 수도 없고 퍼준 복지를 되돌릴 수도 없다”며 “집권 기간 선심성 퍼주기 복지에 전념하게 되면 나라의 미래가 암담해지고 이 나라 청년들이 부채를 안고 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