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처럼 입고 인종차별…트럼프 골프복이 극우 유니폼?

12일 미국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유혈사태를 촉발한 백인우월주의자 중 일부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유사한 옷차림으로 시위에 나서 그 의미를 놓고 해석이 분분하다.   
미 골프 매체인 골프뉴스넷 등에 따르면 이날 시위 현장에서 포착된 백인 남성 일부는 흰 티셔츠에 베이지색 바지를 입고 횃불을 들었다. 헬멧을 쓴 백인우월주의자 사이엔 트럼프 대통령이 애용하는 빨간 야구모자를 쓴 이들도 눈에 띄었다. 모자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슬로건인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라는 문구가 쓰여 있다.  
유사한 옷차림을 한 백인우월주의자들과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을 나란히 붙인 사진이 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 [트위터 캡처]

유사한 옷차림을 한 백인우월주의자들과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을 나란히 붙인 사진이 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 [트위터 캡처]

12일 미국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벌어진 폭력 사태를 촉발한 백인우월주의자들. 트럼프 대통령의 골프 복장인 흰 티셔츠와 베이지색 바지 차림이다. [AP=연합뉴스]

12일 미국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벌어진 폭력 사태를 촉발한 백인우월주의자들. 트럼프 대통령의 골프 복장인 흰 티셔츠와 베이지색 바지 차림이다. [AP=연합뉴스]

골프장의 트럼프 대통령. [중앙포토]

골프장의 트럼프 대통령. [중앙포토]

흰색 티셔츠와 베이지색 바지, 빨간 모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골프장에서 거의 항상 착용하는 복장 조합이다. 이 때문에 트위터 등 SNS에선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경의를 표하기 위해 백인우월주의자들이 그의 골프 유니폼을 따라 입었다”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관련기사
실제 백인우월주의자들이 “다양성은 집단 사기”“누구도 우리를 대체할 수 없다”는 차별적인 구호를 공공연히 외칠 수 있는 건 트럼프 대통령 때문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그가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이후 인종차별적 발언과 정책을 쏟아낸 것이 극우 인종차별주의자들에게 힘을 실어줬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샬러츠빌의 백인우월주의자들이 트럼프 대통령 옷차림 그대로 거리에 나선 것도 의도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