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측량도 3500장 프린트해와" 국토부 공무원 갑질 의혹

[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관 관련 없음]

[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관 관련 없음]

국토교통부 소속 공무원이 산하 공공기관 직원들을 상대로 부당행위를 일삼아 왔다는 내용의 진정서가 접수돼 국토부 감사실이 조사에 나섰다.
 
14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감사원에는 지난 4월 국토부 A 사무관에 대한 진정서가 접수됐다. 
 
국토부 산하의 한국국토정보공사(LX·옛 지적공사) 강원본부장이 제출한 이 진정서에는 A 사무관이 그간 강원본부 직원들을 상대로 부당한 업무지시를 내리거나 부적절한 언행을 하는 등의 소위 '갑질'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따르면 A 사무관은 근로감독을 이유로 강원본부 직원을 정부세종청사로 불러 수차례 진술서를 쓰게 했다. 이 과정에서 A 사무관은 작성된 진술서를 집어 던지거나 해당 직원에게 고함을 치며 "본부를 떠나는 인사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말하는 등 부적절한 언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직원은 이 사건 이후 수치심에 시달리다 최소 3개월 이상의 치료가 필요한 외상후스트레스장애와 불면증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 사무관은 또 직원들에게 컴퓨터로도 확인할 수 있는 5년 치 지적측량 결과도를 A2용지 3500장에 출력해 제출하게 했다. 이 지시를 수행하려고 3개 지역 본부 직원들이 사흘 동안 밤새 출력작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이 감사원에 접수되면서 국토부 감사관실에서도 최근 조사에 착수했다. A 사무관은 이에 대해 "국토부와 LX 간의 관계 개선 용역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이런 일이 생겨 반성하고 있다"면서 "직원에게 사과하려고 찾아갔지만 만나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반면 LX 직원들은 "공무원과 산하기관 관계가 아니라 주종(主從)관계로 느껴질 정도였다"며 "남들은 신의 직장이라고 부러워하는데 어디 하소연하지도 못해 끙끙 앓고 있다"고 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