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中, 해상 원전 한걸음 더...1700억원 들여 합자회사 설립

중국이 남중국해에 건설 중인 인공섬 위성사진. [AFP=연합뉴스]

중국이 남중국해에 건설 중인 인공섬 위성사진. [AFP=연합뉴스]

중국이 남중국해에 해상 원자력발전소를 운영하기 위한 계획에 한 발짝 다가섰다.

 
12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의 국유 원전 기업인 중국핵에너지전력(CNNP·중국핵전)은 최근 저장(浙江) 전력, 상하이 궈성(國盛), 장난(江南) 조선, 상하이 전기 등 4개 기업과 자본금 10억 위안(약 1700억원)을 공동으로 출자해 '중핵 해양핵동력발전유한공사'를 설립했다.
 
중국핵전은 "이 합자기업이 해양강국 건설과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해상 실크로드) 전략에 맞춰 군민 융합을 통해 선박 핵동력의 발전을 이끌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중국핵전은 "선박이나 해상에서 핵동력 장치를 종합적으로 이용하는 플랫폼의 응용 개발을 통해 독자적인 해양 원전 핵심기술을 확보해 장비 산업화에 나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합자회사는 이에 따라 해양 원전 장비의 개발, 건조, 운영 및 관리, 생산, 전력판매, 열에너지, 담수화 등 사업을 벌일 예정이다.
 
해상 원전은 원자로를 탑재한 선박이나 해양플랜트를 바다에 띄워 전력을 생산하는 설비를 의미한다. 중국은 첫 해상 부유식 원전을 건설해 2020년부터 가동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