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호날두 득점 후 퇴장' 레알마드리드, 엘 클라시코 완승

14일 열린 FC 바르셀로나와의 스페인 수페르코파 1차전에서 레알 마드리드가 3-1로 승리하며 우승에 한 발 다가섰다. [사진 레알 마드리드 인스타그램]

14일 열린 FC 바르셀로나와의 스페인 수페르코파 1차전에서 레알 마드리드가 3-1로 승리하며 우승에 한 발 다가섰다. [사진 레알 마드리드 인스타그램]

스페인 프로축구 강호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가 적지에서 리그 라이벌 FC 바르셀로나(이하 바르샤)를 꺾고 스페인 수퍼컵 우승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레알은 1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 누에서 열린 바르샤와 2017~18시즌 스페인 수퍼컵 1차전에서 3-1로 승리했다. 오는 17일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2차전에서 무승부 이상을 기록하거나, 또는 패하더라도 한 골 차 이내의 스코어를 유지하면 우승컵을 품에 안는다.
 
승부의 균형은 후반 5분에 깨졌다. 레알의 측면 수비수 마르셀루의 땅볼 크로스가 바르샤 수비수 헤라르드 피케의 다리에 맞고 굴절돼 바르샤의 자책골로 이어졌다. 안방에서 먼저 실점한 바르샤는 후반 33분에 동점골을 터뜨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공격수 수아레스가 레알 위험지역에서 골키퍼에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 기회를 만들어냈고, 키커로 나선 주포 리오넬 메시가 침착하게 득점으로 연결해 동점을 만들었다.
 
이날 승부를 가른 결승골은 후반에 교체 투입된 레알의 주포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몫이었다. 후반 12분 카림 벤제마를 대신해 그라운드에 나선 호날두는 후반 36분에 속공 상황에서 기습적인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바르샤의 골망을 흔들었다. 득점 직후 유니폼 상의를 벗어 던지며 포효했다가 경고를 받은 호날두는 2분 뒤 헐리우드 액션으로 또 한 번의 옐로카드를 받고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했다.
 
이후 수적 우위를 앞세운 바르샤가 홈 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을 등에 업고 총 공세를 폈지만, 레알이 추가 실점 없이 끈끈하게 버티며 리드를 지켜냈다. 오히려 후반 막판 역습 찬스에서 마르코 아센시오가 승리에 쐐기를 박는 중거리슈팅골을 추가해 스코어를 두 골 차로 벌렸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