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부, 유기견 입양 시 진료비 일부 지원 검토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동물보호단체 '케어'로부터 유기견 토리를 공식 입양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동물보호단체 '케어'로부터 유기견 토리를 공식 입양했다.

 
정부가 유기동물 입양 가정에 동물병원 진료비 일부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내년부터 유기동물을 입양하는 이들에게 입양에 수반되는 초기 비용을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 정확한 지원 규모를 놓고 기획재정부 등 관계 부처와 협의 중이라고 국민일보가 13일 보도했다. 전염병 진단비, 예방접종비, 중성화 수술비가 그 대상이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전체 비용의 50% 정도를 지원하는 방안이 적극적으로 검토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또 유기동물을 종합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반려동물지원센터'를 설립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지원센터는 유기동물 구조·보호, 중성화 수술, 견주 교육 등을 담당하게 된다.  
 
정부의 이 같은 정책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대선 당시 공약으로 내걸었던 유기동물 재입양 활성화를 추진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선거기간에 '반려동물이 행복한 대한민국 5대 핵심 공약'으로 ▲ 동물의료협동조합 등 민간동물 주치의 사업 활성화 지원 ▲ 반려견놀이터 확대 ▲ 반려동물행동교육 전문인력 육성 및 지원센터 건립 ▲ 유기동물 재입양 활성화 ▲ 길고양이 급식소 및 중성화(NTR) 사업 확대 등을 제시한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