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대통령, 北에 최대 악몽 될 수도, 최대 기회 될수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북한에 강경한 발언을 쏟아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 사태에서 '와일드 카드(wild card)'가 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12일(현지 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역대 미국 대통령 가운데 처음으로 평양의 독재자에 의해 주도된 대립에서 와일드 카드가 됐다"고 평가했다.  
 
이는 참모들의 조언에 귀기울이지 않고 비외교적 강경 발언을 쏟아내는 트럼프 대통령이 오히려 북한에게 예측 가능하지 않은 변수로 등장했음을 의미한다.  
 
북미간의 긴장이 그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지만 반대로 북미간 극적 화해의 가능성도 크다는 게 이 신문의 분석이다.  
 
스콧 스나이더 미국외교협회 선임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게 '최대 악몽'이 될 수도, '최대 기회'가 될 수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력 사용 묵인을 선호한다는 점에서는 북한에 최대 악몽이 될 수 있고, 반대로 틀에 박히지 않는 성격의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 극적 협상을 타결할 기회가 다른 미국 대통령보다 더 크다는 점에서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