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산 오피스텔서 가스폭발 추정 사고…스프링쿨러가 5분 만에 진화

폭발 탓에 아수라장이 된 오피스텔 내부[연합뉴스]

폭발 탓에 아수라장이 된 오피스텔 내부[연합뉴스]

14일 오전 2시 26분 부산시 부산진구의 한 14층짜리 오피스텔 9층에서 가스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폭발이 발생한 9층 입주민 이모(22)씨가 전신에 3도 화상을 입고 10층에 사는 최모(25·여)씨가 파편에 다치는 등 2명이 중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폭발 이후 이씨의 오피스텔 내부에 불이 났지만, 곧바로 스프링클러가 작동해 5분여만에 자체적으로 진화됐다. 폭발 당시 충격으로 이씨의 오피스텔 내부 유리창과 천장은 물론 방화문 등이 파손되는 등 소방서 추산 35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심야에 놀란 입주민 수십명이 대피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폭발음과 함께 건물이 흔들렸다는 진술을 참고로 도시가스가 누출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