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檢, '국정원 댓글부대' 자료 받았다

국가정보원. [중앙포토]

국가정보원. [중앙포토]

이명박 전 대통령 정권에서 국가정보원이 운영한 민간인 댓글 부대 관련 자료 중 일부가 검찰에 제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JTBC에 따르면 국정원은 지난 11일부터 검찰에 관련 자료를 제출하기 시작했다. 14일부터는 2차 자료를 검찰에 넘긴다.
 
검찰은 지난 8일 국정원에 민간인 댓글 부대의 규모와 운영방식·비용 등을 담은 자료를 요청했다. 요청 이후 3일 만에 국정원으로부터 자료를 받은 셈이다.
 
자료를 받는 곳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재판을 담당하고 있는 검찰의 댓글 수사팀이다. 국정원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원 전 원장의 파기환송심 선고 전에 재판에 증거로 제출할지 여부가 우선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14일 검찰이 2차로 넘겨받게 되는 자료는 국정원의 예산 집행 내역, 댓글 부대의 구체적인 활동 내용이 담긴 국정원 내부 문건으로 알려졌다. 댓글 부대의 규모와 운영 방식, 투입된 예산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이 전 대통령 정부 시절, 국정원이 민간인 3500여명으로 구성된 댓글 부대를 운영한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지난달 24일 원 전 원장이 부서장 회의에서 선거나 온라인 활동을 독려한 내용을 담은 '원세훈 녹취록'을 증거로 제출하고, 징역 4년에 자격정지 4년을 구형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