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故최진실 딸 최준희 양 소식 전하며 울컥한 이상민

[사진 MBC 섹션TV 연예통신 캡처]

[사진 MBC 섹션TV 연예통신 캡처]

외할머니와의 갈등을 세상에 폭로한 故 최진실 딸 최준희 양의 소식에 이상민도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13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최준희 양이 SNS에 외할머니로부터 학대를 당하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며 세간의 주목을 받은 일을 소개했다.
 
외할머니로부터 폭행을 당하고, 합격한 오디션도 무산으로 돌아갔다고 주장한 최준희 양의 SNS 계정은 삭제됐고, 최준희 양은 장문의 글 뿐 아니라 그림까지 그리며 자신의 상태를 지속적으로 사람들에게 알리려 했다. 이에 대해 심리치료 전문가는 "그림까지 그린다는 것은 이해받고 싶은 욕구가 크다는 것"이라며 "지금 많이 급박한 상태다"라는 소견을 냈다. 섹션TV는 과거 외할머니가 "다른 아이들은 공부를 열심히 한다"며 최준희 양의 미래를 걱정하는 모습도 소개했다.  
 
이상민은 "안타까운 사연을 전하고 나니까 마음이 무겁다"며 울컥한 목소리로 말했다. 그러면서 "할머니와 아이들 얼마나 서로가 많이 힘들었을지. 가족 내부의 말 못 한 사정이 있을 것 같다. 준희 양의 상처가 빨리 아물 수 있도록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