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상상의 끝은 어디니?...로봇 영재들의 톡톡 아이디어 대전

창작종목에 참가한 '크리에이틴'팀 김효민, 안채은, 김승현(일산대진고 2.오른쪽부터)양이 '로봇팜'을 시연해 보이고 있다. '로봇팜'은 나무에 있는 열매를 수확하는 로봇이다. 임현동 기자

창작종목에 참가한 '크리에이틴'팀 김효민, 안채은, 김승현(일산대진고 2.오른쪽부터)양이 '로봇팜'을 시연해 보이고 있다. '로봇팜'은 나무에 있는 열매를 수확하는 로봇이다. 임현동 기자

 미래 로봇 과학자의 꿈과 희망을 키우며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펼칠수 있는 ‘2017 월드 로봇올림피아드(WRO)' 인천대회가 인천시 후원 사단법인 ITC로봇문화협회 주최로 13일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렸다. 지난 12일부터 열린 이번대회는 정규종목(초·중·고), 창작종목, WRO축구, 고급 로봇공학종목 등 4개대회에 총 436개팀 1300여 명의 학생들이 참가했다. 종목별 우승자는 오는 11월 코스타리카 산호세에서 개최되는 ‘2017 WRO 세계대회’ 한국대표로 참가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2017 월드 로봇올림피아드(WRO)' 인천대회 창작종목에 참가한 NP(New Power)팀 조준혁(중 1)군이 '다므기 지팡이'를 소개하고 있다. 조준혁 학생은 "'다므기'는 순수 우리말로 '더불어 함께' 라는 뜻으로 시각장애자와 함께 하자는 의미다"라고 말했다. '다므기 지팡이'는 지팡이에 달린 감지기가 길에 설치된 바코드를 감지해 말로 시각장애자의 길을 안내하는 도구다. 임현동 기자

‘2017 월드 로봇올림피아드(WRO)' 인천대회 창작종목에 참가한 NP(New Power)팀 조준혁(중 1)군이 '다므기 지팡이'를 소개하고 있다. 조준혁 학생은 "'다므기'는 순수 우리말로 '더불어 함께' 라는 뜻으로 시각장애자와 함께 하자는 의미다"라고 말했다. '다므기 지팡이'는 지팡이에 달린 감지기가 길에 설치된 바코드를 감지해 말로 시각장애자의 길을 안내하는 도구다. 임현동 기자

'RESPECT'팀 이경열(경기북과학고 2. 왼쪽)군과 신현섭(경기북과학고 1)군이 녹조를 제거하는 로봇을 소개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RESPECT'팀 이경열(경기북과학고 2. 왼쪽)군과 신현섭(경기북과학고 1)군이 녹조를 제거하는 로봇을 소개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창작종목에 참가한 조재민, 유인재, 김승현(경기북과학고) 학생이 개발한 '스프리쿨러' 로봇. '스프링클러' 로봇은 눈이 오면 적설량을 감지해 도로에 제설 액을 분사한다. 임현동 기자

창작종목에 참가한 조재민, 유인재, 김승현(경기북과학고) 학생이 개발한 '스프리쿨러' 로봇. '스프링클러' 로봇은 눈이 오면 적설량을 감지해 도로에 제설 액을 분사한다. 임현동 기자

창작종목에 참가한 '리얼 브릭스'팀 정보희(왼쪽), 유지원군이 '고형물 처리 시스템'을 시연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창작종목에 참가한 '리얼 브릭스'팀 정보희(왼쪽), 유지원군이 '고형물 처리 시스템'을 시연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창작종목에 참가한 "ING"팀 오건웅(부산 다선중 2), 김다인(부산 두송중 2), 정지현(부산 경일중 3. 왼쪽부터)군이 '사막습도 유지 시스템'을 소개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창작종목에 참가한 "ING"팀 오건웅(부산 다선중 2), 김다인(부산 두송중 2), 정지현(부산 경일중 3. 왼쪽부터)군이 '사막습도 유지 시스템'을 소개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13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2017 월드 로봇 올림피아드' 인천대회 축구종목에 참가한팀의 로봇들이 볼다툼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13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2017 월드 로봇 올림피아드' 인천대회 축구종목에 참가한팀의 로봇들이 볼다툼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13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2017 월드 로봇 올림피아드' 인천대회 축구종목에 참가한 선수들이 경기 전 로봇을 점검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13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2017 월드 로봇 올림피아드' 인천대회 축구종목에 참가한 선수들이 경기 전 로봇을 점검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로봇 축구대회는 두 개의 자율로봇이 한 팀으로 구성된다. 한 로봇은 골키퍼 역할 을하고 나머지 한대가 공격을 한다. 적외선 투과 공을 쫒아 골대에 많은 골을 넣는 팀이 승리하는 경기다.  임현동 기자

로봇 축구대회는 두 개의 자율로봇이 한 팀으로 구성된다. 한 로봇은 골키퍼 역할 을하고 나머지 한대가 공격을 한다. 적외선 투과 공을 쫒아 골대에 많은 골을 넣는 팀이 승리하는 경기다. 임현동 기자

서귀포 중학교 학생들이 13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 애서 열린 '2017 월드 로봇올림피아드(WRO) 중등 1차 경기를 마친 뒤 이야기를 하며 잠시 쉬고 있다. 임현동 기자

서귀포 중학교 학생들이 13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 애서 열린 '2017 월드 로봇올림피아드(WRO) 중등 1차 경기를 마친 뒤 이야기를 하며 잠시 쉬고 있다. 임현동 기자

로봇들이 '탄소 중립' 경기에 참가하기 전 대기하고 있다. '탄소 중립'경기는 로봇들이 배기가스를 상쇄하기 위해 전자판을 설치하고 올바른 종류의 나무를 각기 다른 조림지에 심는 작업을 수행하는 대회다. 임현동 기자

로봇들이 '탄소 중립' 경기에 참가하기 전 대기하고 있다. '탄소 중립'경기는 로봇들이 배기가스를 상쇄하기 위해 전자판을 설치하고 올바른 종류의 나무를 각기 다른 조림지에 심는 작업을 수행하는 대회다. 임현동 기자

 
13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2017 월드 로봇 올림피아드' 인천대회에 참가한 학생들이 '탄소 중립' 경기가 열리기 전 자신들의 로봇을 테스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13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2017 월드 로봇 올림피아드' 인천대회에 참가한 학생들이 '탄소 중립' 경기가 열리기 전 자신들의 로봇을 테스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13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2017 월드 로봇올림피아드(WRO)’ 인천대회에 참가한 학생들이 1차 경기를 마치고 밝은 표정으로 점심메뉴를 고르고 있다. 임현동 기자

13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2017 월드 로봇올림피아드(WRO)’ 인천대회에 참가한 학생들이 1차 경기를 마치고 밝은 표정으로 점심메뉴를 고르고 있다. 임현동 기자

글.사진=임현동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