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전자산’ 골드바 판매 5배로 늘어

안보 불안 우려가 한국 금융시장을 뒤덮었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국내 주가지수와 채권가격, 원화가치는 한 주 사이 동반 하락했다. ‘트리플 약세’다. 코스피는 11일 2319.71로 마감하며 일주일 새 75.74포인트 하락했다. 같은 기간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1.804%로 0.063%포인트 상승(채권 가격은 하락)했다. 달러당 원화가치도 1143.5원으로 18.5원 하락했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관련기사
지금까지 국내 금융시장에서 북한 관련 이슈는 잊힐 만하면 터지는 정기 이벤트나 다름없었지만 이번엔 지속 기간이나 강도 면에서 과거와 달라졌다는 시각이 우세하다. 가장 먼저 발을 뺀 것은 외국인 투자자다. 이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 발언을 한 직후인 9일부터 사흘간 1조1000억원어치의 국내 주식을 순매도했다. 외국인이 올해 상반기 10조350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던 점을 돌이켜 보면 태도가 180도 달라졌다.
 
반대로 안전자산 인기는 치솟고 있다. 금이 대표적이다. 금융시장 상황과 화폐가치가 급변해도 어디서든 현금화할 수 있는 금은 전통적인 안전자산으로 꼽힌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국제 금 가격은 11일 온스당 1287.7달러로 마감했다. 9일부터 사흘 동안 2.5% 올랐다. 국내에선 아예 실물 금을 사는 사람도 늘었다. 한국금거래소에 따르면 하루 평균 50개가량 팔리던 100g짜리 미니 골드바는 지난 9일부터 250개로 판매량이 다섯 배 급증했다.
 
이새누리 기자 newworld@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