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드 전자파 기준치 602분의 1 … 발사대 4기 내달까지 임시 배치할 듯

국방부와 환경부가 두 차례 연기했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기지 내 전자파·소음 측정을 12일 완료한 결과 인체에 무해한 수준이라고 나왔다. 이에 반대 주민·단체에선 자신들이 선택한 전문가로 재측정하겠다고 반발했다.
 
국방부와 환경부는 12일 오후 2시쯤 경북 성주군의 사드 체계 배치 부지에서 진행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 확인 조사에서 사드 레이더로부터 100m 거리에서 6분 연속으로 측정한 평균값은 ㎡당 0.01659W(와트)였다. 현행 전파법에서 정한 인체보호 기준 10W/㎡의 602분의 1 수준이다. 같은 지점에서 사드 레이더를 껐을 때는 ㎡당 0.001893W로 나타났다.
 
소음의 경우 레이더에 달린 소형 발전기에서 나는 소리로, 100m 지점에서 50㏈ 수준이었다. 이 관계자는 “대화할 때 정도”라고 했다.
 
관련기사
 
같은 날 토머스 밴덜 주한 미8군 사령관이 “지난 4월 배치 당시 성주 주민을 보고 웃은 우리 장병의 행동은 부적절했다”며 공개 사과했다. 지난 6월 서주석 국방부 차관의 면담 당시 지역 주민들의 요청 사안을 수용한 것이다.
 
정부는 두 조치로 문재인 대통령이 지시한 사드 발사대 4기의 ‘조속한 임시 배치’를 위한 한 관문을 넘었다고 보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괌 포위사격과 함께 남한에 대한 공격 가능성까지 위협하는 상황에서 사드 임시 배치를 마냥 미룰 수는 없다”며 “늦어도 다음 달까지는 임시 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대한 주민들을 설득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반대 진영의 강현욱 소성리 종합상황실 대변인은 “도심에서 잰 것보다 낮은 전자파 수치가 나오는 게 말이 안 된다”며 “우리가 신뢰할 수 있는 전문가를 불러 측정을 다시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또 기지 밖 전자파 측정을 거부하고 기지 앞 봉쇄도 이어가기로 했다.
 
이철재 기자, 성주=백경서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