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 서울 시내버스에 탄 소녀상

평화의 소녀상이 세계 위안부의 날인 14일부터 9월 30일까지 151번(동아운수) 버스를 타고 서울 시내를 누빈다. 이 버스는 우이동을 출발해 안국동과 숭례문을 통과한다. 일본대사관 인근인 안국동 사거리를 지날 때는 위안부를 그린 영화 ‘귀향’의 OST ‘아리랑’이 방송된다. 
 
최정동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