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베네수엘라 국민 위해 군사옵션도 검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심각한 정치·경제적 위기를 겪고 있는 베네수엘라에 대한 군사적 개입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에 있는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베네수엘라를 위한 많은 옵션이 있고, 필요할 때 쓸 수 있는 군사옵션도 있다”고 밝혔다. 또 “아주 멀리까지, 세계 곳곳에 미국의 군대가 있다.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는 베네수엘라에서 그곳 국민이 고통 받으면서 죽어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베네수엘라 정부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호르헤 아레아사 베네수엘라 외교부 장관은 12일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 이름으로 성명을 내고 “군사 개입을 검토하겠다는 트럼프의 발언은 지난 100년 동안 베네수엘라를 적대시하면서 취한 가장 호전적 행위”라며 “트럼프는 제국주의의 두목”이라고 비난했다. 또 “그의 발언은 베네수엘라의 자주권을 침해할 뿐 아니라 국제법과 유엔 헌장을 어겼다”며 “트럼프가 중남미를 분열시키기 위해 협박에 나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간 마두로 정권의 독재를 비판해온 다른 중남미 국가들도 트럼프의 군사적 개입 검토 언급에는 큰 우려를 표했다. 대부분 중남미 국가가 과거 친미 군사 독재 정권 밑에서 고난을 겪었던 역사가 있어서다. 이들 국가는 베네수엘라 정부를 비판하면서도 미국의 ‘군사 개입 발언’은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아르헨티나·브라질·파라과이·우루과이 등이 속한 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은 아르헨티나 외교부를 통한 성명에서 “대화와 외교적 노력만이 베네수엘라의 민주주의를 회복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라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오히려 마두로 정권이 야권을 탄압하는 데 이용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월스트리트저널도 “미국이 베네수엘라 정부를 위협한다고 주장해 온 마두로 정권에 힘을 실어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