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소문 사진관] 시내버스 탄 '평화의 소녀상'

일본군 위안부피해 여성을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이 시내버스를 탄다. 동아운수는 8월 14일부터 9월 30일까지 자사의 151번 버스 5대에 특별제작한 평화의 소녀상을 태우고 운행한다. 8월 14일은 세계 위안부의 날이고, 올해 다섯 번째 해를 맞았다.
 
소녀상 제작은 일본대사관 앞에 있는 소녀상을 제작한 김운성, 김서경 부부작가의 재능기부로 이뤄졌다. 승객의 안전을 고려해 가벼운 섬유강화플라스틱(FRP)으로 제작했다.
 
동아운수 임진욱 대표는 시민들이 보다 가까이 소녀상을 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소녀상을 버스에 태울 생각을 했다. 소녀상 옆 차창에 그 뜻을 자세히 밝혔다.
 
151번 서울 시내버스는 우이동 차고지를 출발해 혜화동, 안국동, 숭례문을 통과한다. 안국동 로터리를 지나갈 때는 안내방송과 함께 일본군 위안부를 그린 영화 '귀향'의 OST '아리랑'이 방송된다. 소녀상 주변 손잡이에 매달아 둔 NFC(근거리무선통신)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으로 터치하면 방송인 설민석과 최태성의 위안부 관련 글을 볼 수도 있다. 
 
9월 30일 이후 소녀상은 추석 명절 기간 전국 5개 도시(대전, 전주, 목포, 대구, 부산)에 설치된 소녀상 옆 빈 의자에 설치될 예정이다. 
 
사진·글=최정동 기자 choi.jeongdo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