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타벅스 로고에 숨겨진 진실

[사진 스타벅스 인스타그램]

[사진 스타벅스 인스타그램]

초록색 눈·코·입으로 된 여성 얼굴의 스타벅스 브랜드 로고는 오묘한 미소를 띠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는 바다의 신인 '세이렌(Siren)'의 형상으로, 사람이 아니라 인어다. 
미국 시애틀에 있는 '스타벅스 1호점' 사진. [사진 스타벅스 홈페이지]

미국 시애틀에 있는 '스타벅스 1호점' 사진. [사진 스타벅스 홈페이지]

1971년 스타벅스 로고.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1971년 스타벅스 로고.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스타벅스는 1971년 미국 시애틀에서 매장을 열며 시작했다. '스타벅스'라는 브랜드명은 소설 '모비딕'의 일등 항해사 이름에서 유래했다. 당시 오리지널 로고에는 사이렌이 다리를 벌리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는 16세기 노르웨이의 한 목판화에 등장하는 그림을 본뜬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미국 시애틀에 있는 '스타벅스 1호점'을 방문하면 당시 로고가 그대로 보존돼있다.
1987년 스타벅스 로고.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1987년 스타벅스 로고.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1987년 스타벅스는 세이렌을 초록색 원 안에 가두게 된다. 그런데 로고 속 세이렌의 모습을 두고 외설 논란에 휩싸이며 비판을 받게 된다.
1992년 스타벅스 로고.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1992년 스타벅스 로고.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결국 1992년 새로 도입된 로고에서는 다리 벌린 세이렌의 모습이 숨겨지게 된다. 이 로고는 2011년까지 사용되며 꽤 오랜 시간 고객에게 사랑받았다.
2011년 스타벅스 로고.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2011년 스타벅스 로고.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2011년 도입된 로고부터 세이렌의 얼굴은 전보다 더 커지고, 로고 안에 있던 '스타벅스(Starbucks)'와 '커피(Coffee)'라는 단어는 사라진다. 스타벅스가 커피 이외의 사업 분야에 진출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스타벅스 로고에서 세이렌이 다리를 벌리고 있는 모습이 숨겨져 있다는 사실은 온라인을 통해 퍼지고 있다. 세이렌이 팔로 붙잡고 있는 것은 기둥이나 특정 물체가 아닌 다리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