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택시운전사' 보고 눈물 훔친 文 대통령…"광주의 진실 푸는 데 큰 힘"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용산 CGV에서 5?18민주화운동 참상을 전세계에 보도한 고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80)와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 후 대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용산 CGV에서 5?18민주화운동 참상을 전세계에 보도한 고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80)와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 후 대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했다. 이날 자리에는 '택시운전사' 장훈 감독을 비롯해 주연 배우 송강호·유해진씨가 함께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오전에 용산의 한 영화관에서 광주의 참상을 알렸던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 독일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브람슈테트 여사와 영화를 관람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브람슈테트 여사에게 "광주에서 민주화운동이 벌어질 당시 다른 지역 사람은 그 진실을 전혀 알지 못했고 그 사실을 보도한 기자들은 해직당하거나 처벌받았다"며 "남편 덕분에 우리가 그 진실을 알게 됐다"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이들이 광주에 부채감을 가지고 있었다"면서 "아직 광주의 진실이 다 규명되지 못했고 이것은 우리에게 남은 과제다. 이 영화가 그 과제를 푸는 데 큰 힘을 줄 것 같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영화 '택시운전사' 주인공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과 대화.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영화 '택시운전사' 주인공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과 대화.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또 "광주 민주화운동이 늘 광주에 갇혀있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제는 국민 속으로 확산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고 부대변인은 "영화를 함께 본 힌츠페터 씨의 부인은 물론 문 대통령도 영화가 끝나자 눈물을 훔쳤고 서로 따뜻한 악수를 주고받았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2년 대선 기간 중 문재인 후보는 영화 '광해'를 관람한 뒤 눈물을 흘렸다. [중앙포토]

지난 2012년 대선 기간 중 문재인 후보는 영화 '광해'를 관람한 뒤 눈물을 흘렸다. [중앙포토]

[사진 SBS 방송 캡처]

[사진 SBS 방송 캡처]

문 대통령은 2012년 대선후보 당시 부인 김정숙 여사 등과 개혁 군주로서 광해군의 면모를 모티브로 삼은 픽션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를 보고 나서도 눈물을 훔치느라 한동안 객석을 뜨지 못한 적이 있다. 문 대통령은 당시 페이스북에 "'광해'의 강나루터 이별 장면을 보고 눈물이 났다"며 "아마도 그 장면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얼굴이 저절로 떠올랐던 모양이다. 남들 보는 앞에서 수습 못할 정도로 이렇게 울어본 적은 처음이었다"는 소감을 남긴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말 원전 재난영화인 '판도라'를 보고도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진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