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드 전자파 기준치 미달에 야권 ‘조속 배치’ 요구…“사드 전자파 괴담, 광우병 소동, 천성산 도롱뇽과 다르지 않아”

야권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체계의 조속한 배치를 한 목소리로 요구하고 나섰다. 전자파 측정 결과 인체보호 기준치보다 낮은 것으로 확인되면서다. 특히 그동안 사드 전자파에 대해 각종 의혹에 대해선 ‘괴담’으로 규정하며 이를 제기한 단체들에 대해서도 책임과 반성을 촉구했다.  
사드 성주 기지의 전자파 측정 테스트 [중앙포토]

사드 성주 기지의 전자파 측정 테스트 [중앙포토]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3일 논평을 통해 “어제 환경영향평가로 모든 논란을 일단락시키고, 조속하고 완전하게 사드 4기 추가 배치를 완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사드 도입 단계부터 있지도 않은 전자파 괴담(怪談)과 환경영향 괴담을 퍼뜨리고 주민 공포와 국론 분열을 일으킨 세력들이 있다”고 강조한 뒤 “문제는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 안보를 맡고도 계속 이들 세력에 끌려 다녔다는 데 있다”고 비판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 대변인 [중앙포토]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 대변인 [중앙포토]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도 이날 “사드 배치는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 더는 미룰 일이 아니다”고 했다. 또 “사드 배치를 둘러싸고 많은 괴담이 돌았고, 국민적 에너지가 지나치게 소모됐다”며 “더는 불필요한 논쟁이나 혼란이 지속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도 이종철 대변인은 ‘사드 괴담, 전자파 괴담 퍼뜨린 사람들 지금 어디 있나?’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이 시점 온 나라를 들었다 놨던 사드 괴담, 전자파 괴담에 대해 돌아봐야 한다“며 ”국민과 성주 지역 주민들을 생각해서라도 이런 괴담을 퍼뜨린 일부 언론과 단체, 정치권은 반성해야 한다. 정말 양심이 있다면 일말의 책임감이나마 느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간 각종 정부가 추진한 사업에 ‘아니면 말고’ 식의 비과학적 의혹 갖다 붙이기도 근절되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정태옥 한국당 대변인은 “사드 전자파 논란과 사드 무용론을 주장한 것은 과거 미국산 쇠고기 광우병 소동이나 천성산 도롱뇽 사태 등과 같이 국민을 기만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도 12일 페이스북에 “사드 전자파는 휴대전화 전자파 보다 약했다. 그 동안 사드 전자파 괴담이 얼마나 부끄러운 소동이었는지 낯이 뜨겁다”며 “괴담을 지어내고 퍼뜨리는 자를 찾아내어 책임을 물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2008년 7월 19일 오후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촛불집회를 마친 시위대가 구호를 외치며 서울 종로 거리를 지나는 시가 행진을 벌이고 있다. 최민규 기자

2008년 7월 19일 오후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촛불집회를 마친 시위대가 구호를 외치며 서울 종로 거리를 지나는 시가 행진을 벌이고 있다. 최민규 기자

 
노무현 정부 때 지율 스님 등은 도룡뇽의 ‘생존권’을 앞세워 천성산 관통 터널 공사에 반대하며 단식 투쟁과 법정 소송 등으로 맞섰다. 환경조사에서 ‘영향이 없을 것’이라는 결과가 나왔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이던 문재인 대통령은 2004년 8월 지율 스님을 만나 단식 철회를 설득했으나 실패했다. 이 과정에서 대구~부산 간 KTX 공사는 289일간 중단됐고, 손실액은 수 백억원에 달했다.하지만 터널 공사 후에도 천성산에서 도룡뇽 생태계가 유지되는 것이 확인되자 과도한 ‘발목잡기’라는 비판이 나왔다.
천성산 관통 터널공사 중단 등을 요구하며 단식을 벌인 지율스님 [중앙포토]

천성산 관통 터널공사 중단 등을 요구하며 단식을 벌인 지율스님 [중앙포토]

 
한편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방부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로는 사드 임시배치에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가 뒤늦게 이를 정정하는 해프닝을 벌이기도 했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13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국방부와 환경부의 측정 결과는 전자파와 소음, 그리고 기지내부에서만 이루어진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라며 “향후 주민들의 의견이 수렴된 일반 환경영향평가 등의 절차를 통해 사드 임시배치에 대한 결정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즉, 1년여 소요되는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거친 뒤에야 사드 임시배치에 동의할 수 있다는 셈이다. 이는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의 요구와 일치한다.  
하지만 제 원내대변인은 5시간 가량 지난 오후 4시 40분쯤 '사드 임시배치'를 '사드 배치'로 정정한다며 입장을 수정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