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베 총리, 매년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 헌납…올해는?

2013년 말 야스쿠니 신사에 들어서고 있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2013년 말 야스쿠니 신사에 들어서고 있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야스쿠니 신사는 매년 춘, 추계예대제와 종전기념일(8월 15일) 세 차례 큰 제사를 지낸다. 이 때마다 일본 정치인과 각료들이 참배 여부는 한·일, 중·일 간의 뜨거운 논란이 되어 왔다.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 문제가 본격적으로 외교문제가 되기 시작한 것은 1985년 8월 15일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曽根 康弘) 총리가 18명의 각료와 야스쿠니 신사를 공식 참배하면서부터다.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가장 적극적이었던 것은 고이즈미 준이치로( 小泉純一郎) 총리다. 고이즈미 총리는 재임 기간인 2001년부터 2006년까지 매년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이후 2013년 12월 26일 아베 신조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를 전격 참배하면서 다시 논란의 불을 지폈다. 아베 총리는 매년 4월, 10월 춘추예대제에 맞춰 공물을 봉납해왔다. 특히 아베 내각에서는 헌법 개정 등 우경화 움직임과 함께 참배가 대규모로 이뤄지는 경향을 보여왔다. 2013년 춘계 대제 때는 무려 국회의원 168명이 집단으로 참배했고, 올 춘계 대제 때는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총무상을 비롯해 여야 의원 90명이 참배했다.  
지난해 말에는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방위상이 현직 방위상으로서는 처음으로 야스쿠니를 참배해 주변국의 거센 반발을 불렀다. 당시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일본의 책임있는 정치인이 과거 식민침탈과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를 참배한데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규탄했다.
지난 3일 대규모 개각 이후 올해 종전기념일에 야스쿠니 신사 참배 의사를 밝힌 각료는 아직 없다. 지지율 회복이 우선인 만큼 각료의 참배는 최소화 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온다.  
매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해왔던 노다 세이코(野田聖子) 총무상은 최근 기자회견에서 “가족 행사로 (참배를) 계속해왔지만 이번에는 여러가지 정세를 감안할 것”이라며 신사 방문을 자제하겠다고 했다.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방위상 역시 “한·중의 반발이 예상되므로 참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도 직접 참배하는 대신 공물을 보낼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남상구 동북아역사재단 연구위원은 “A급 전범도 신으로 모시고 있는 곳에 정치적 상징성을 갖고 있는 총리나 각료가 참배하는 것은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일본이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에 기반을 둔 국제질서를 부정하는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