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대통령 '택시운전사' 관람...힌츠페터 기자 부인도 참석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하고 시민들과 만났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서울 용산의 한 극장을 찾아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등과 함께 영화를 관람했다고 이날 오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50분쯤 용산의 한 극장을 방문했다. 영화 관람에 앞서 영화 관계자, 실제 주인공의 가족 등과 만나 환담을 했다.
 
영화의 주인공, 독일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인 에텔 트라우트 슈테트 여사가 문 대통령의 영화 관람에 참석했다. 작년 1월 세상을 떠난 힌츠페터 기자는 광주 민주화운동이 벌어지고 있던 1980년 5월 19일 한국에 들어와 다음 날인 20일 오전 전남 광주에 잠입했다. 광주의 참상을 전 세계에 알리는 데 결정적인 기여를 한 인물이다.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의 이날 영화 관람에는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외에도 슈테트 여사의 동생인 라스 휘트 브람 슈테트 여사도 동행했다. 영화에서 주연 김사복 역을 맡아 연기한 배우 송강호와 배우 유해진, 장훈 감독 등도 문 대통령과 만났다.
 
청와대 관계자는 "'택시운전사'는 대한민국 민주화 과정을 알린 한 외국인의 노력으로 민주주의가 성공하게 된 계기를 보여준다"며 "힌츠페터 기자 등에 대한 예의와 존중의 의미를 담아 영화를 관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