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고급 팝니다” 유튜브에 필로폰 광고 올린 40대 여성 입건

유튜브에 오른 필로폰 광고 영상[사진 연합뉴스 TV]

유튜브에 오른 필로폰 광고 영상[사진 연합뉴스 TV]

경찰이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유튜브에서 필로폰을 광고한 마약 판매 조직을 입건했다.  

 
 13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김모(46·여)씨 등 3명을 구속하고 다른 일당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들은 올해 4월부터 최근까지 필로폰 다량을 소지한 채 수차례 판매하거나 투약하면서 유튜브에 필로폰 광고를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 일당은 유튜브에 ‘최고급·최상급 판매 중’ 등 게시글을 올려 판매자를 유인하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은 지난달 19일 서울에서 필로폰을 판매하려던 조직원 3명을 검거하고, 이들의 차량에서 필로폰을 추가로 찾아내 모두 압수했다. 압수된 필로폰은 시가 5억원 상당이며, 약 500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인터넷이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마약류를 광고하거나 제조방법을 올리는 행위가 적발되면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의 처벌을 받는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개정 마약류관리법이 올해 6월 시행됐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