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전화 "대북 대응 협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엠마누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엠마누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잇단 핵·미사일 도발로 동북아시아는 물론 세계 안보에 위협 요소로 떠오른 북한에 대해 양국이 합심해 대응하기로 결의했다.

 
 
 뉴저지 베드민스터의 골프장에서 휴가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마크롱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백악관이 전했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양국 정상은 안정을 해치고 위기를 확대하는 북한의 행동으로 위험이 커지는 상황에 맞설 필요성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또 미국과 동맹국들은 북한의 위협을 끝내기 위한 "모든 외교적, 경제적, 군사적 조치를 취할" 준비가 돼 있다며 또 한 번 군사 옵션 사용 가능성을 언급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