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친정팀 에버턴 돌아온' 루니, EPL 개막전서 결승골

친정팀 에버턴으로 돌아온 루니가 2017-18시즌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렸다. [사진 에버턴 트위터]

친정팀 에버턴으로 돌아온 루니가 2017-18시즌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렸다. [사진 에버턴 트위터]

 
친정팀 에버턴으로 돌아온 웨인 루니(32·잉글랜드)가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렸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에버턴 공격수 루니는 13일 영국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스토크시티와 2017-2018시즌 개막전에서 결승골을 뽑아내 1-0 승리를 이끌었다.  
 
루니는 전반 45분 오른쪽 측면에서 도미니크 칼버트 르윈이 올려준 크로스를 헤딩골로 연결했다. 루니는 뒷공간을 파고들어 공을 정확히 머리에 갖다댔다. 폭풍같이 질주해 무릎 슬라이딩하는 전매특허 세리머니를 펼쳤다.  
 
 
루니는 올 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떠나 13년 만에 에버턴으로 복귀했다. 17세였던 2002년 에버턴에서 프로데뷔한 루니는 2004년 맨유로 이적해 13시즌간 253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지난 시즌 주전경쟁에서 밀려 5골에 그치자 친정팀 복귀를 택했다.  
 
친정팀 복귀전에서 골을 터트린 루니는 "내겐 정말 특별한 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 에버턴 트위터]

친정팀 복귀전에서 골을 터트린 루니는 "내겐 정말 특별한 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 에버턴 트위터]

  
루니는 복귀전에서 골을 터트려 홈팬들을 열광시켰다. 경기 후 루니는 "내겐 정말 특별한 순간이었다. 처음에 훈련장에 발을 내디뎠을 때 집에 온 것 같은 느낌이었다. 정말 오랫동안 이 순간을 손꼽아 기다렸다"고 소감을 밝혔다. 프리미어리그 통산 199골을 뽑아낸 루니는 200골까지 1골만 남겨뒀다.  
 
지난 시즌 우승팀 첼시는 홈에서 번리에 2-3으로 졌다. 첼시는 게리 케이힐과 세스크 파브레가스 등 2명이 퇴장당한 공백이 뼈아팠다. 0-3으로 뒤진 가운데 첼시 공격수 알바로 모라타가 1골-1도움을 올렸지만 동점을 만들지는 못했다.  
 
우승후보 맨체스터 시티는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을 2-0으로 꺾었다. 리버풀은 왓퍼드와 3-3으로 비겼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