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日 PAC3 이동배치, 이지스함 동해 출격…괌 겨냥 '北 미사일' 발사 대비

12일 일본 방위성이 패트리엇 미사일(PAC3)을 이동 배치했다는 뉴스가 나오는 도쿄 시내 대형 전광판 앞을 한 남성이 지나가고 있다. [도쿄 AP=연합뉴스]

12일 일본 방위성이 패트리엇 미사일(PAC3)을 이동 배치했다는 뉴스가 나오는 도쿄 시내 대형 전광판 앞을 한 남성이 지나가고 있다. [도쿄 AP=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패트리엇 미사일(PAC3)을 12일 서부 지역에 전격 배치했다.
북한이 괌을 겨냥해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사전 대비다.  
일본 방위성 발표에 따르면 이날 PAC3가 배치된 곳은 모두 4곳이다. 
NHK는 “히로시마(廣島)현 가이타이치(海田市), 시마네(島根)현 이즈모(出雲), 고치(高知)현의 고치, 에히메(愛媛)현의 마쓰야마(松山) 등 각 자위대 주둔지에 PAC3 1기씩을 전개했다”고 이날 전했다.
지난 10일 조선중앙통신은 김낙겸 인민군 전략군사령관 명의로 “8월 중순까지 괌 주변 해역에 ‘화성-12’형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4발을 발사할 것”이라면서 이 미사일들이 “일본의 시마네현, 히로시마현, 고치현 상공을 통과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연합 그래픽

연합 그래픽

이후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일본 방위상은 “여러 가지를 고려해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고, 중부지방에 있던 PAC3를 12일 새벽부터 오후에 걸쳐 이동 배치했다. 
이와 함께 방위성은 SM-3 요격미사일을 갖춘 해상자위대 이지스함도 동해에 급파했다. 
NHK는 “동해에 배치된 이지스함은 24시간 태세로 북한의 동향을 경계하고 감시를 계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야마구치(山口)현 나가토(長門)시에 있는 부친 아베 신타로(安倍晋太郎) 전 외상의 묘지를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짧게 말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