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르면 내년부터 초중고 학교에서 커피 판매 금지

빠르면 내년부터 초중고 학교 내에서의 커피 판매가 모두 금지된다. [중앙포토]

빠르면 내년부터 초중고 학교 내에서의 커피 판매가 모두 금지된다. [중앙포토]

이르면 내년부터 전국의 모든 초중고교 학교 내에서 커피를 판매할 수 없게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어린이와 청소년의 카페인 노출 빈도를 줄이고자 내년부터 학교에서 커피 등 ‘고카페인’ 표시가 된 모든 음료의 판매를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식약처는 현재 국회에 제출된 관련 법률 개정안이 입법화될 수 있게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현재 초중고교 학교에서는 고카페인 음료 중 일부만 판매가 금지돼 있다.  
교내 자판기 커피 판매도 일절 금지될 예정이다. [중앙포토]

교내 자판기 커피 판매도 일절 금지될 예정이다. [중앙포토]

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교사들을 위해 학교 내 커피 자판기나 매점에서 판매하던 커피도 팔 수 없게 된다. 식약처는 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하위법에 세부적인 판매기준을 정할 예정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2015년 국내 유통 중인 식품의 카페인 함유량을 조사해보니, 커피류가 449.1㎎/㎏으로 가장 높았고, 커피 우유나 초콜릿 우유 등 유가공품류가 277.5㎎/㎏으로 그 뒤를 이었다.  
 
식약처는 카페인 일일 섭취량을 성인 400㎎ 이하, 임산부 300㎎ 이하, 어린이ㆍ청소년은 체중 1㎏당 하루 2.5㎎ 이하로 권고하고 있다. 
 
식약처는 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하위법에 세부적인 판매기준을 정할 예정이다. 카페인이 든 음료를 너무 많이 마시면, 어지럼증, 가슴 두근거림, 수면장애, 신경과민 등 각종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