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응급실로 차 돌립시다” “그럽시다” 실신한 20대 살린 버스 승객 20명

지난 9일 오후 10시35분쯤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창원교도소 인근을 지나가던 110번 시내버스 내부. 운전기사 임채규(43)씨는 차내에서 무언가 떨어지는 소리에 백미러를 쳐다봤다. 그 순간 몇몇 승객이 버스 중간쯤에 앉아 있던 20대 남성 주변으로 몰리더니 다급히 운전기사인 임씨를 불렀다. 놀라 차를 세운 임씨는 승객들이 모인 쪽으로 다가갔다. 한 할머니 승객이 몸이 뒤틀리며 반쯤 의식을 잃은 20대 남성 A씨를 보며 “바닥에 눕혀야지”라고 외쳤다. 몇몇 남자 승객이 A씨를 바닥에 눕혔다. 임씨는 곧바로 119에 신고한 뒤 5~10분 뒤 도착할 구급차를 기다릴 생각이었다. 병원으로 직접 버스를 몰고 갈 경우 응급처치가 제때 이뤄지지 않을 수 있다고 판단해서다.
 
그러나 그 순간 모자를 쓴 40~50대 남성이 “우리가 기다릴 것이 아니라 가까운 병원으로 직접 데려가는 게 어떻겠느냐”고 제안했다. 바닥에 누운 A씨는 호흡곤란으로 몸을 뒤틀며 괴로워했다. 이를 본 다른 승객들은 임씨가 “그렇게 할까요”라고 묻자 흔쾌히 동의했다.
 
원래 이 버스는 창원시 성산구 안민동 청솔아파트에서 마산회원구 중리 인계초등학교까지 편도 80여 개 정류장을 1시간30분 동안 운행하게 돼 있다.
 
당시 창원교도소에서 인계초등학교까지는 20여 개 정류장이 남아 있었다. 하지만 이 버스는 10여 개의 정류장을 그냥 지나치고 원래 노선과 다른 방향에 있던 중리청아병원으로 내달렸다.
 
달리는 시내버스 안에서 흰색 반팔 셔츠에 백팩을 멘 20~30대 남성 한 명이 A씨에게 신속히 심폐소생술을 진행했다. 다른 승객 2~3명은 A씨의 사지를 주무르며 마사지를 해줬다. 또 다른 남자 승객은 병원으로 전화해 “급한 환자가 (버스 타고) 가니 준비해달라”고 연락했다.
 
지난 9일 오후 경남 창원에서 운행 중이던 110번 시내버스 안에서 갑자기 쓰러진 20대 남성을 승객들이 돌보고 있다. 이 남성은 운전기사와 승객들의 도움으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사진 대중교통]

지난 9일 오후 경남 창원에서 운행 중이던 110번 시내버스 안에서 갑자기 쓰러진 20대 남성을 승객들이 돌보고 있다. 이 남성은 운전기사와 승객들의 도움으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사진 대중교통]

당시 버스 뒷좌석에 타고 있던 안민희(23·여·창신대 유아교육과 4)씨는 “누가 시키지 않았는데도 승객들이 자발적으로 쓰러진 A씨를 살리기 위해 동분서주했다”고 증언했다. 버스는 10여 분 뒤인 오후 10시45분쯤 병원에 도착했다. 버스 안에서 심폐소생술과 마사지를 받은 덕분인지 A씨는 약간 의식이 돌아온 상태에서 의료진에게 인계됐다. 김가흔(25·여) 청아병원 간호사는 “병명은 밝힐 수 없지만 응급조치를 잘해 병원에 도착했을 때는 자신의 이름을 말할 정도였고 곧 퇴원했다”고 전했다.
 
A씨를 병원에 넘긴 뒤 버스에 남은 승객들을 목적지까지 태워주기 위해 버스기사 임씨가 버스로 돌아왔다. 그러나 절반가량의 승객들이 다른 승객들에게 “우리는 알아서 다른 차편으로 집으로 돌아갈테니 걱정 말라”는 말만 남기고 버스를 내린 뒤였다. 운전기사 임씨와 다른 승객을 배려한 행동이었다. 이후 임씨는 나머지 승객을 버스에 태우고 종점까지 버스를 안전하게 운전했다. 10일 중앙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임씨는 “각박한 세상에 이런 감동적인 모습을 보여준 승객들이 작은 기적을 만든 ‘시민 영웅들’이지 저는 한 일이 없다”며 겸손해했다.
 
지난 4일에는 부산시 사상구 백양터널 입구에서 출산 도중 뇌출혈 증세를 보인 신생아가 대형병원으로 가던 중 차량 정체를 만났지만 시민들의 적극적인 배려와 협조로 위기를 넘긴 일도 있었다.
 
당시 경남의 한 병원에서 산모가 분만 중에 신생아가 골반에 끼었다가 나와 뇌출혈 등이 의심되는 위기 상황이 생겼다. 남편인 B씨(29)는 개인 차량으로 신생아를 부산의 대형병원으로 이송하다 터널에서 차가 막혔다. A씨는 휴대전화로 경찰에 도움을 호소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현장에 도착해 B씨 일행을 옮겨 태운 뒤 사이렌을 울리며 중앙선을 따라 달렸다. 그 순간 바닷물이 갈라지는 ‘모세의 기적’처럼 꽉 막힌 차들이 좌우로 길을 열어줬다.
 
B씨는 “시민들의 도움으로 순찰차가 10여 분 만에 부산의 한 대형병원에 무사히 도착해 아이의 목숨을 건졌다”며 고마워했다. 
 
창원·부산=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