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애니의 본고장 일본 콧대 꺾은 고교생 5총사

지난 6일 307개 팀이 참가한 일본 고교 만화 선수권 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전남예술고등학교 학생들. 왼쪽부터 정유림, 윤이나, 남수빈, 이진하, 박송. [사진 전남예술고등학교]

지난 6일 307개 팀이 참가한 일본 고교 만화 선수권 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전남예술고등학교 학생들. 왼쪽부터 정유림, 윤이나, 남수빈, 이진하, 박송. [사진 전남예술고등학교]

한국인들에게도 익숙한 애니메이션 ‘날아라 호빵맨’의 작가 야나세 다카시(1919~2013)의 고향 일본 고치(高知)현의 고치시에서는 해마다 만화 대회가 열린다. 만화가·애니메이터를 꿈꾸는 일본 전역의 고등학생들이 참가하는 대회인 고교 만화 선수권 대회다.
 
일본 최대 고교 야구 대회인 ‘고시엔(甲子園)’에서 이름을 따 ‘만화 고시엔’으로도 불린다. 올해로 26회를 맞은 이 대회에서 한국 고교생들이 우승을 차지했다. 전남 무안의 전남예술고등학교 학생들이 주인공이다.
 
전남예술고는 영상·만화 전공 학생 5명으로 팀을 꾸렸다. 2학년 남수빈(17)양이 리더를 맡고 박송(17)·정유림(17)양, 1학년 윤이나(16)·이진하(16)양이 참여했다. 양재호 지도교사와 함께 아이디어를 내고 대회를 준비하던 학생들은 지난 6월 예선에 출품해 본선 출전 자격을 얻었다.
 
예선을 통과한 학생들은 지난 5일부터 이틀간 열린 본선에 참가했다. 남양은 “전남예술고는 2015년 주최 측 배려로 정식 참가팀이 아닌, 초청팀 자격으로 출전한 뒤 특별상을 수상한 적 있다”며 “지난해에도 출전했지만 아쉽게 수상을 놓쳐 모두 열의가 넘쳤다”고 말했다.
 
어릴 때부터 자연스럽게 다양한 애니메이션을 즐기며 자란 일본 학생들과 경쟁하게 됐지만 학생들은 자신감을 잃지 않았다. 오히려 “일본에서 외국 학생으로서 개성과 실력을 보여줄 기회”라고 여겼다. 이번 대회에는 예선 기준 모두 307개 팀이 참가했다. 올해 대회에서 처음으로 외국팀에게도 본선 출전 기회가 주어졌는데, 본선진출 33개 팀 가운데 외국팀은 한국과 대만·싱가포르 각 1팀씩이었다.
 
전남예술고 팀의 본선 1라운드 출품작. ‘유신’이라는 주제에 맞춰 한국의 촛불집회를 그렸다.

전남예술고 팀의 본선 1라운드 출품작. ‘유신’이라는 주제에 맞춰 한국의 촛불집회를 그렸다.

전남예술고 팀은 본선 1라운드를 가볍게 통과했다. ‘새롭게 바꾼다’는 의미의 주제 ‘유신(維新)’에 맞춰 제한시간 5시간30분 내에 B2(51.5㎝X72.8㎝) 종이에 작품을 그렸다. 일본인에게 익숙한 벚꽃과 후지산을 담은 배경의 거리에서 촛불집회에 참가한 한국인들의 모습을 그려 넣었다. 그림에는 ‘2017년 벚꽃이 흩날리는 날 촛불과 함께 한국에도 진짜 유신이 왔다’는 문구를 담았다. 한일 양국이 적절히 섞인 작품에 심사위원들은 “일본 만화에 유신을 가져왔다”며 극찬했다.
 
6일 치러진 2라운드에서 추첨된 주제는 다소 엉뚱했다. 숫자 ‘123’이었다. 학생들은 세 쌍둥이 아들의 얼굴이 너무 똑같아 혼란스러운 어머니를 위해 미용사가 재치있게 아이들의 머리카락을 각각 ‘1’ ‘2’ ‘3’ 모양으로 잘라 독특한 헤어스타일을 만든다는 내용으로 그림을 그렸다. 남양은 “1라운드와 달리 의미보다는 재미에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마키노 게이이치 심사위원장은 시상식에서 “한국의 작품은 상징적이었다”며 “26번째 만화 고시엔에도 새로운 바람이 불었다. 알기 쉬우면서도 임팩트가 있는, 이것이야말로 만화의 힘”이라고 칭찬했다.
 
전남예술고 팀은 상장과 우승상금 30만엔(약 312만원)을 받았다. 남양은 “만화강국인 일본 학생들보다 잘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며 “친구·후배들 모두 만화가·애니매이터의 꿈에 한발 더 다가서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무안=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