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기영 “황우석 사태, 입이 열 개라도 할 말 없다”

과학기술계와 정치권 등에서 임명 논란이 빚어진 박기영 과기혁신본부장이 “일할 기회 주시기를 간청드린다”며 스스로 물러날 뜻이 없음을 밝혔다.

 
박 본부장은 10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과학기술계 원로, 기관장, 관련 협회 주요 인사 등이 참석하는 간담회를 열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혁신본부장으로 돌아와 영광스럽지만 한편으로는 막중한 부담을 느낀다”고 밝혔다.
 
박 신임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구국의 심정으로 이 자리에서 섰다며, 과학기술정책 성과에 기여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본부장은“황우석 사태 당시 책임을 통감하며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그때 조용히 물러나는 것으로 매 맞는 것을 대신했다”고 말했다.  
 
 
그는 “너무 답답했고 마음의 짐으로 안고 있었다”며 “사과의 글도 썼지만 어느 곳에도 밝히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황우석 사태는 과학기술인들에게 큰 좌절을 느끼게 하는 일이었고 당시 청와대에서 관련 보좌관으로 전적으로 책임을 통과하며 사죄한다”고 밝혔다.
 
한편 박 본부장은 참여정부 시절인 2002~2003년에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경제2분과위원회 위원, 2004년부터 대통령비서실 정보과학기술보좌관을 지내다 2006년 1월 황우석 교수의 논문조작 사건에 연루됐다.
 

박 본부장은 당시 논문조작으로 밝혀져 취소된 황우석 교수 논문의 공저자 중 한 명이었다. 당시 청와대 내에서 황 교수의 연구비 퍼주기를 이끌었고, 논문조작 진실의 규명을 막아 황 교수를 비호하는 일에도 앞장섰다는 의혹을 받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내 신설된 과학기술혁신본부는 국가 연구개발(R&D) 사업에 대한 예산 심의·조정 권한을 행사하고 연구성과를 평가하는 과학기술 정책 집행 컨트롤타워다. 혁신본부장은 차관급이지만, 국무회의에도 참석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