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달 만에 대화한 한미정상…"격의 없이 모든 현안 폭넓게 논의"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에 7일 이뤄진 통화는 엄중한 국면에서 양국의 동맹 관계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 도발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엄중한 상황에서 한 시간 가까운 56분간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눔으로써 필요하면 양국 정상이 언제든 대화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던졌다. 두 정상이 단독으로 대화한 것은 G20 정상회의 기간인 지난달 7일 독일 함부르크에서 회동한 지 정확히 한 달 만이다. 
 
대선 직후의 통화와 방미 당시 이뤄진 정상회담까지 포함하면 두 사람은 문 대통령 취임 후 100일이 채 지나지 않아 네 차례나 단독으로 대화한 셈인데 이는 다른 어느 정상과의 회동보다 많은 횟수다. 이런 분위기를 반영하듯 양국 정상은 북핵 문제 해결에 필요한 한미 간 긴밀한 공조와 관련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양 정상은 굳건한 연합 방위 태세를 기반으로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지하고 대응하는 데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이 미사일 지침 개정 협상이 원만하게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당부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한 것도 양 정상 간의 우호적 분위기를 뒷받침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이야기를 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주로 경청하는 흐름이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아주 좋다', '감사하다' 등의 표현을 여섯 번이나 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 발 더 나가 우리 정부의 대북 대화 제안과 이에 대한 북한의 반응까지 물어보면서 남북 관계에 관심을 표하기도 했다. 이번 통화에서 두 사람이 다양한 주제를 넘나들면서 격의 없이 대화를 나눈 것도 한미 관계에 있어 긍정적으로 평가할 만한 대목이다. 두 정상은 언론 등에서 애초에 예상했던 대화 주제 외에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반도 배치나 핵잠수함, 자유무역협정(FTA) 등 다른 주제로도 대화를 넓혀갔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우리도 말씀 자료를 여럿 준비했지만 그런 자료나 순서와 관계없이 자연스럽게 대화했다"면서 "대통령의 머릿속에 들어 있는 논리들을 쭉 펼쳤다"고 설명했다. 정상 간 통화는 사전에 의제를 정밀하게 조율하고 이뤄진다는 점을 고려하면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에 비교적 격의 없이 모든 현안을 논의할 수 있는 분위기가 형성됐음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물론 트럼프 대통령이 조율되지 않은 FTA 이야기를 꺼내면서 미국 입장에서의 막대한 무역 적자를 시정하자고 제안한 것은 다소 결례처럼 보일 수 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국방비의 상당 부분이 미국 무기 구입에 쓰일 것"이라고 대답해 유연하게 대처하면서 호혜적 방향으로 FTA 협상을 발전시키자고 함으로써 큰 문제 없이 돌발 상황을 마무리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이 늦어도 내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리는 시기까지는 방한해줄 것을 요청한 데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이른 시일 내 방한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한 것도 굳건한 동맹을 읽을 수 있는 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무엇보다 현지시각으로 4일부터 17일짜리 여름 휴가에 들어간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과 정상 간 통화를 한 것 자체가 현재 한미 동맹의 깊이와 수준을 반영한 것이라는 해석도 설득력을 얻는다. 박 대변인은 "양 대통령은 금일 협의가 유익했다고 평가하고 앞으로도 이런 긴밀한 협의를 수시로 갖기로 했다"고 밝혀 한미정상의 공조 체제에 문제가 없음을 재차 확인했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kjpark@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