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건강한 가족] 냉녹차 찜질로 피부 보습 규칙적인 생활로 불면증 해소

휴가 때 쌓인 피로 빨리 푸는 법 
일러스트=김회룡 기자

일러스트=김회룡 기자



여름휴가 후유증 극복하기


지친 심신을 달래 일상으로 복귀하려면각종 증상에 대한 ‘응급처치’가 필요하다.휴가지에서 돌아온 사람들이 겪는 가장흔한 증상은 ‘화상’이다. 피부가 자외선에과도하게 손상된 것이다. 분당서울대병원피부과 허창훈 교수는 “자외선 차단제를2~3시간마다 덧바르고 물놀이를 할 때 더자주 발라야 하는 것을 잊는 이가 많다”며“특히 목 뒷부분과 어깨 부위를 소홀히 해물집이 생길 정도의 화상을 입기도 한다”고 말했다.
 
저자극성 수분 크림으로 피부 진정

화상을 입은 부위가 뜨겁고 욱신거릴 땐먼저 온도를 낮추는 게 가장 중요하다. 해당 부위를 찬물로 씻거나 차가운 수건으로 찜질해 준다. 무심코 문지르면 수건의거친 표면 때문에 상처가 오히려 악화할수 있어 가볍게 대 주는 게 좋다. 냉장고에넣어 둔 알로에 젤을 바르거나 오이·감자등 차가운 채소를 피부에 올려 놓고 열기를 가라앉혀도 된다. 허 교수는 “응급처치를 해도 낫지 않고 며칠째 계속 가렵다면인근 병원을 방문해 약(항히스타민제)을처방받아 먹거나 스테로이드 성분이 있는연고를 발라 염증을 빨리 가라앉혀야 한다”고 조언했다.
 
2주 정도가 지나면 화상을 입은 부위를중심으로 껍질이 벗겨지기 시작한다. 작은손톱 가위로 살살 잘라낸 뒤 가장자리에는 바셀린을 발라준다. 바셀린은 피부에인공적인 막을 형성해 더 빨리 벗겨지는것을 막고 새 살이 돋아날 때까지 피부를 보호한다.
 
화상을 입지 않았더라도 햇볕을 많이쬐었다면 평소보다 신경 써서 피부에 수분을 공급해 준다. 틈틈이 수분 크림을 발라주되 처음 2주 정도는 미백 등의 성분이포함되지 않은 자극이 적은 제품을 선택한다. 녹차 우린 물을 냉장고에 넣어뒀다가 얼굴 등 피부를 시원하게 찜질하는 것도 피부 보습과 재생에 도움이 된다. 수박껍질을 오이처럼 썰어 시원하게 얼굴에 붙여줘도 된다. 허 교수는 “얼굴과 목뿐 아니라 두피도 화상을 입을 수 있다”며 “당분간은 챙이 넓은 모자를 쓰고 다니면서 더이상 자외선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좋다”고 말했다.
 
카페인 음료, 술 삼가야

휴가지에서 쉬다 왔는데도 불면 증상에시달리는 사람이 많다. 오랜 시간 유지했던 ‘신체 리듬’이 깨졌기 때문이다. 건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홍준 교수는 “몸의 생리작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하루의 리듬”이라며 “휴가 기간 동안 늦게까지놀기도 하고 밀린 잠을 보충하느라 평소보다 늦잠을 자는 경우가 많은데 이것이 불면 증상의 원인이 된다”고 말했다. 바뀐 신체 리듬이 ‘후유증’을 남기는 것이다. 해외여행으로 시차를 심하게 겪었다면 신체 리듬은 더욱 쉽게 깨진다.
 
휴가 후 생긴 불면 증상은 보통 일주일정도면 자연스럽게 사라진다. 하지만 주 3회 이상, 3개월 이상 지속되면 ‘불면 장애’로 발전한다. 전 교수는 “낮 시간에 정신이몽롱하다고 카페인 음료를 섭취하거나 밤에 잠을 청하기 위해 술을 마시는 일을 반복하면 불면 증상이 회복되지 않고 되레불면 장애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불면 증상을 해결하려면 저녁 시간에보통 이상의 강도로 운동을 해 신체 피로를 유도하는 것이 가장 좋다. 또한 ‘수면 위생’ 규칙을 잘 지키도록 한다. 수면 위생은잠을 잘 자기 위해 지켜야 할 생활습관을뜻한다. 자지 않을 때 침대에 누워 TV를보거나 책을 읽지 않고, 저녁엔 과식을 하지 않는 등의 규칙을 포함한다. 전 교수는“잠이 잘 오지 않더라도 아침에 일어났을때 개운하고 낮에 일상생활을 하는 데 지장이 없으면 수면양은 충분한 것”이라며“수면양에 집착하지 말고 일정한 시간에잠들고 일어나기를 권한다”고 말했다.
 
피로 지속 땐 질환 의심


휴가 후 수일이 지나도 피로가 지속된다면 다른 원인이 있진 않은지 의심해 봐야한다. 일반적으로 피로를 유발하는 질병으로는 빈혈과 당뇨, 갑상선 질환, 신장 질환, 고혈압 등이 있다. 고대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는 “평소 건강했던 사람인데 1~2주 후에도 체력이 회복되지 않는다면 극심한 피로와 함께 동반되는 다른 증상을 주의 깊게 살펴봐야 한다”며“과다한 운동으로 생긴 근육 손상이나 여행 지역의 감염병 등 여러 가지 가능성이있다”고 말했다.
 
평소 운동을 거의 하지 않다가 휴가지에서 하루 2만 보 이상 걷는 강행군을 하면 근육에 손상이 올 수 있다. 이때 엄청난피로와 함께 근육통이 찾아온다. 일시적으로 간 기능 수치도 올라간다. 김 교수는“간 기능 수치가 올라가고 급격한 피로가쌓인 경우 간 기능 보호제 등을 복용해 치료할 수 있다”며 “하지만 일시적으로 무리한 활동을 해 생긴 증상인 만큼 무조건 푹쉬라고 조언한다”고 말했다.
 
A형 간염의 가능성도 있다. A형 간염은A형 간염 보균자가 손을 씻지 않고 음식을 준비했을 때 이를 통해 감염될 수 있다.고열·구역·구토와 복부 불쾌감, 식욕부진,황달이 생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A형 간염은 특히 아프리카와 인도, 남미 등지에서 크게 유행한다. 이 지역을 다녀온뒤 고열이 나고 피로감에 시달린다면 병원을 방문해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김교수는 “여행 후 1~2일 정도는 집에서 휴식을 취한 뒤 업무에 복귀해야 휴가 후유증을 줄일 수 있다”며 “첫 일주일은 회식등 술자리를 피하되 스트레칭과 온찜질로근육의 피로를 풀어 빨리 생활 리듬을 되찾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혜연 기자 yoon.hyeyeo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