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미·일 안보 책임자 첫 화상회의 … 안보리 결의 등 대북압박 강화키로

한국과 미국, 일본의 안보 담당 최고책임자가 북한의 잇따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실험에 대응하기 위해 3일 화상회의를 열었다. 한·미·일 3국의 대통령 및 총리 안보 담당 최고책임자가 화상회의를 통해 안보 현안을 논의한 것은 처음이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허버트 맥매스터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국장은 이날 오후 9시부터 1시간10분간 진행된 회의에서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지하기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등을 통한 최대한의 압박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이들은 또 “올바른 조건하에서 북한과의 대화가 가능할 것임을 확인하고, 북한을 대화로 유도하기 위해서는 한·미·일을 중심으로 한 국제사회의 일치된 제재와 압박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윤 수석은 말했다.
 
특히 정 실장은 이날 화상회의에서 “최대한의 압박과 제재의 궁극적 목표는 북한을 대화로 유도하기 위한 것”이라며 “한반도에서의 긴장이 불필요하게 고조되지 않도록 유의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고 윤 수석은 밝혔다. “북한과 전쟁을 할 수 있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이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을 통해 전해지는 등 최근 미국 조야에서 잇따른 강성 발언이 나오는 데 대해 우려를 제기한 것으로 해석된다.
 
외교가에선 이날 회의에서 미 측은 이르면 4일(현지시간) 단행할 예정인 미국의 독자적인 대중국 압박 조치에 대해 사전 설명을 했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앞서 이날 청와대는 한반도 문제를 한국은 배제하고 미국과 중국 등 강대국의 협상으로 해결하려 한다는 ‘코리아 패싱(Korea passing)’ 우려에 적극 대응했다.
 
여름휴가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북한의 미사일 도발 이후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미국 측에서 문 대통령에게 전화 통화 요청이 온 적이 없으며 현재 조율 중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교에 대해선 여여가 모두 신중해야 한다”며 “비판은 좋지만 꼬투리를 잡는 듯한,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는 식의 접근은 안 해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야권은 이날 ‘코리아 패싱’을 집중 제기하며 문재인 정부 외교·안보 라인의 전면 교체도 요구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마크 내퍼 주한 미국대사 대리를 초청해 가진 북한 미사일 관련 세미나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코리아 패싱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청와대가 외교·안보 라인의 교체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