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미·일 안보담당 최고책임자 화상회의…北 미사일 대응논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3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와 면담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3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와 면담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일 3국 안보책임자들이 화상회의를 갖고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지하기 위해 유엔 안보리 결의 등을 통한 최대한의 압박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3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오후 9시부터 1시간 10분간 허버트 맥 마스터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국장과 화상회의를 가졌다.  
 
3국 대통령 및 총리 안보담당 최고책임자가 화상회의를 통해 안보 현안을 한 자리에서 논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국 안보담당 책임자들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한반도와 동북아는 물론 전 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도전과 위협이라는 인식을 재확인하고,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지하기 위하여 유엔 안보리 결의 등을 통한 최대한의 압박을 강화해 나가기로 협의했다.  
 
또 올바른 조건에서는 북한과의 대화가 가능할 것임을 확인하고 북한을 대화로 유도하기 위해서는 한·미·일을 중심으로 한 국제사회의 일치된 제재와 압박 노력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정 실장은 "최대한의 압박과 제재의 궁극적 목표는 북한을 대화로 유도하기 위한 것임을 분명히 하고 한반도에서의 긴장이 불필요하게 고조되지 않도록 유의해 나갈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다.  
 
3국 안보책임자들은 향후에도 북한 핵, 미사일 문제 관련 3국 간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