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갑질' 논란 이장한 종근당 회장, 경찰 출석 "국민께 용서 구한다"

운전기사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을 한 사실이 녹취록을 통해 드러나 '갑질' 파문을 일으킨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2일 경찰에 소환됐다.
 
이 회장은 이날 오전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며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백번 사죄를 드린다"며 "저로 인하여 마음에 상처를 입으신 기사분들과 국민여러분께 용서를 구한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운전기사 외에도 다른 사람들도 폭언을 들었다고 하는데 인정 하나"라는 최재진의 질문에 이 회장은 "제가 열심히 일 하려고 노력은 했다"고 말했다.
이장한 종근당 회장. [연합뉴스]

이장한 종근당 회장. [연합뉴스]

 
처방전 없이 치료제를 나눠준 혐의와 관련해 그는 "그런 부분은 의사들에게 준 것이기 때문에, 진술 잘 하겠다"고 답했다.
 
이 회장은 사과 발언과 간단한 질문에 답변을 하고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이 회장은 전직 운전기사 4명 등에게 상습적으로 폭언을 한 내용이 녹취를 통해 알려져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공개된 녹취록에 따르면 이 회장은 "너는 생긴거부터가 뚱해서, 살쪄서...", "아비가 뭐하는 놈인데...너희 부모가 불쌍하다 불쌍해" 등 인격적으로 모욕이 담긴 내용의 발언을 했다.
 
또, 이 회장은 발기부전 치료제를 의사 처방 없이 선물로 나눠준 혐의(약사법 위반), 운전기사들에게 불법운전을 지시한 혐의(강요) 등을 받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