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 오는 2일(현지시간) ICBM 시험발사…'눈에는 눈' 대응

지난해 8월 19일 미니트맨3 시험발사 장면. [사진 미 공군]

지난해 8월 19일 미니트맨3 시험발사 장면. [사진 미 공군]

미국이 오는 2일(이하 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밴덴버그 공군기지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미니트맨3(LGM-30)를 시험발사할 예정이라고 미국 공군이 지난 29일 밝혔다. 이 미사일은 핵탄두 대신 더미(가짜탄두)를 장착한 훈련용이다.
 
이 미사일이 밴던버그에서 발사되면 지구 반대편인 남태평양 마셜제도 인근 콰절린 환초에 떨어진다. 미국의 ICBM을 관리하는 미 공군의 지구타격사령부는 “이번 발사는 미사일의 효력·준비태세·정확성을 측정하는 게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은 지난 2, 4, 5월 미니트맨3를 시험발사했다. 통상 1년에 4번 정도만 쏜다는 이 미사일을 미국은 올 상반기에만 3차례 연거푸 발사하고, 하반기 또 쏘는 것이다.
 
 
이번 발사는 지난 28일 저녁 북한의 ICBM급 미사일인 화성-14형의 2차 발사에 따른 미국의 대응이라는 게 미국 언론의 분석이다. 이 미사일은 미 본토에서 발사 후 30분 만에 북한을 타격할 수 있다. 지난 4월 26일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이 나오자 미국은 미니트맨3를 시험발사했다. 당시 폭스 뉴스는 “미국이 북한에 대해 4000만달러(미니트맨3 가격)짜리 경고를 쏘았다”고 보도했다.
 
미니트맨3는 미국 보잉사가 제작한 고체연료 추진 ICBM이다. 무게 35t으로 최대 사거리는 1만3000㎞, 최고 속도는 시속 2만4100㎞이다.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 사령관. [사진 미 해군]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 사령관. [사진 미 해군]

한편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 사령관(해군 대장)은 28일 워싱턴 DC의 미·일 의원 포럼에서 “북한은 우리 동맹의 긴급한 위협”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화성-14형을 포함한) 북한의 미사일들이 미 본토의 목표물을 실제로 타격할 수 있는지 모른다. 그러나 말굽편자나 수류탄처럼 목표에 가까이 가는 것만으로도 북한은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해리스 사령관은 김정은은 공개적으로 실패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기 때문에 북한은 미사일 개발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해리스 사령관은 “북한이 평화적으로 비핵화하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앞으로도 나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시할 군사적인 선택지를 준비해 가겠다”고 말한 대북 강경론자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