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결혼 생활 담은 다이애나 육성 비밀 테이프, 영국서 첫 방영된다

고(故) 다이애나 영국 왕세자비.

고(故) 다이애나 영국 왕세자비.

 고(故) 다이애나 영국 왕세자비가 결혼 실패 등에 대해 육성으로 말하는 비밀 테이프가 영국에서 처음으로 현지 TV를 통해 방영된다.
 가디언 등 영국 언론들은 30일(현지시간) 채널4가 '다이애나: 그녀의 육성'이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를 다음 달 6일 방영한다고 보도했다. 프랑스 파리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한 다이애나의 20주기(다음 달 31일)를 앞두고서다.
 예고편에 따르면 다이애나는 찰스 왕세자와의 결혼 5년 만에 사랑이 없는 결혼임을 확인하고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찾아가 흐느끼며 “내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한다. 그러자 여왕은 “나도 네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답했다고 다이애나는 전했다. 다이애나는 “그게 전부였다”고 말했다.
 다이애나는 경호원과의 몰래한 사랑에 대해서도 고백했다.  
 “24살 때 누군가와 깊게 사랑에 빠졌다. 이게 알려지면서 그는 쫓겨났는데 그리고 나서 살해됐다. 내 인생에서 가장 큰 충격이었다.” 가디언에 따르면 다이애나는 자신의 궁 경호원이었던 배리 매너키를 지칭한 것으로, 매너키는 궁에서 나간 뒤 오토바이 사고로 사망했다.
 
다이애나는 매너키가 살해되었다고 믿었다는 사실도 비디오에서 드러난다. 다이애나는 "왕실에서 내가 (매너키에게) 열중해 있음을 알고 있었다"면서 “하지만 증거는 없었다. 나는 불장난을 하지 말았어야 하지만 했는데 완전히 빠져버렸다. 그는 떠난 후 3주 뒤 살해됐다. 그는 내가 가졌던 가장 큰 즐거움이었다"고 말했다. 
 
 해당 비디오테이프는 1992~1993년 다이애나의 거처였던 켄싱턴 궁에서 그의 개인 연설코치인 피터 스텔른에 의해 촬영됐다고 가디언은 소개했다. 이 테이프의 공개 여부는 영국 사회에서 논쟁거리였다.  
 비디오테이프는 경찰이 2001년 전직 궁중 집사인 폴 버렐의 집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발견돼 세상에 존재가 알려졌다. 2004년 소송 끝에 스텔른에게 반환됐다.  
 테이프의 일부 내용은 2004년 미국 NBC TV가 방영한 바 있고, BBC가 다이애나 사망 10주기를 맞아 다큐멘터리를 만들면서 일부를 사용한 적이 있지만 영국 내에선 방영되지 않았다. 보수당 의원인 태디 경은 다이애나의 두 아들인 윌리암 왕세손과 해리 왕자가 살아있는 동안 해당 테이프를 방송하지 말아야 한다고 요구하기도 했다. 실제 금지 조치가 내려지지는 않았지만 지금껏 해당 영상은 영국에선 전파를 타지 못했다.
 다이애나는 새로 방영될 다큐에서 찰스를 결혼 전 13번 밖에 만나지 못했다는 등 결혼에 이르기까지의 과정도 소개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처음 찰스를 만났을 때 깊은 감명을 받지 못했는데, 이후 접촉을 하면서 찰스가 외롭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다이애나는 “찰스 곁에 누군가가 있어야 할 것 같다고 내가 제안한 날, 찰스는 적극적으로 구애를 했고 마치 강아지처럼 저녁 내내 나를 따라다녔다"고 말했다. 19살의 나이로 다이애나는 구애를 받아들였다.
다이애나는 “난 학문적인 것에는 관심이 없었고, 단지 사람들과 함께 있으면서 즐거워하고 사람들을 돌보고 싶었다"는 희망을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늘 반대의 일이 일어났다"고 회고했다.
 지난 2004년 NBC가 방영한 테이프에선 다이애나는 찰스 왕세자와 카밀라 파커 보울스 현 왕세자비의 관계에 대해 분노를 표했었다. 다이애나는 “결혼식날이야말로 내 생애 최악의 날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파커 보울스가 끼고 있는 팔찌에 G와 F가 새겨져 있었다는 것을 거론하며 다이애나는 “글래디와 프레드, 그건 그들의 별명이었는데 그래서 어이가 없었다"고 말했다. 자신의 자살 기도에 대한 내용도 담겨있었다. 다이애나비는 1997년 파리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런던=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