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더,오래] 김국진의 튼튼마디 백세인생(2) 은퇴 후 과거 집착은 건강만 해쳐

호모 센테나리안. 평균수명 100세 시대가 눈앞에 다가왔다. 장수는 분명 축복이지만 건강 없이는 재앙이다. 강건한 마디(관절)와 음식물을 소화·배출하는 장기, 혈관 등 모든 기관과 정신이 건강해야만 행복한 노화를 맞이할 수 있다. 함께 공부하는 14명의 한의사와 함께 행노화(幸老化)의 방법을 제시한다. <편집자>
 
위순상쟁(違順相爭)

시위심병(是爲心病)
 
“어기고 순함이 서로 다투면
이것이 마음의 병이 된다.”
 
중국에 불법을 전한 달마대사의 법맥을 이은 3祖 승찬(僧璨) 스님은 신심명(信心銘)에서 이런 선시를 남겼습니다. 나에게 맞는 것과 나에게 거슬리는 것이 서로 다투면 마음의 병이 된다는 뜻입니다.  
 
내게 맞는 것과 거슬리는 것은 모두 집착에서 비롯됩니다. 나이가 들어 다니던 직장을 떠난 후에도 과거의 기억을 붙들고 있다면 그것도 집착입니다. 집착은 마음의 병을 낳고, 마음의 병은 몸을 상하게 합니다. 반대로 집착을 놓아버린 삶은 자유롭고 이타(利他)적인 모습으로 바뀝니다. 우리 은퇴자들이 새겨들어야 할 대목인 것 같습니다.  
 
 
돈·명예 집착 버린 히노하라 박사
 
얼마 전 105세(1911년생)의 나이에 세상을 떠난 히노하라 시게아키(日野原重明) 박사는 명예나 부에 대한 집착을 던져버리고 인생 후반기를 충실하게 살다간 인물로 대중의 존경을 받고 있습니다.  
 
 
최근 별세한 히노하라 시게하키의 생전 모습. [중앙DB]

최근 별세한 히노하라 시게하키의 생전 모습. [중앙DB]

 
일본에 서양의학을 본격 도입한 1인자로 불리는 히노하라 박사는 성 로카(路加)국제병원 명예원장을 지냈고, 평생 현역의사로서 의료봉사와 사회봉사 활동으로 의미 있는 말년을 보내다가 돌아가셨습니다.  
 
일본에서 ‘이지메(집단 괴롭힘)’ ‘자살’ 등의 문제가 사회 이슈화되자 99세의 나이에 ‘살아있는 것만으로 100점 만점’이란 책을 저술해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기도 했고, 전국 초등학교를 순회하며 ‘생명의 존귀함’을 강조하는 강연으로 사회봉사를 하기도 했습니다.      
 
히노하라 박사가 집착을 버리고 봉사하며 살기로 결심하게 된 것은 지난 1970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당시 일본 공산주의 과격단체 적군파가 민간항공기 요도호를 납치하여 북한으로 망명하려할 때 히노하라 박사도 인질로 붙잡혀 있다가 김포공항에 착륙하여 풀려난 적이 있었습니다. 이 사건은 히노하라 박사로 하여금 자신의 인생을 되돌아보면서 집착을 버리고 이타의 삶을 사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히노하라 박사는 쉬어도 벌써 쉬어야 할 나이인데도 ‘평생현역’으로 살아가는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한 적이 있습니다.  
“단 한 번뿐인 인생에서는 ‘삶의 보람’을 느끼며 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삶의 보람’이 없으면 인생은 끝이다. ‘삶의 보람’을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이 없으면 안 된다. 오늘 기대를 안고 있으면 내일 아침 상쾌하게 눈을 뜰 수 있다.”  
 
그는 평생현역의 삶에 충실하기 위해 철저하게 계획에 따라 생활한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대표적인 것이 10년의 스케줄을 적어놓은 ‘10년 수첩’입니다.  
 
히노하라 박사는 이 수첩에 대해 “식사 약속 같은 것은 ‘appointment(업무상의 약속)’라고 한다. 내가 수첩에 적는 것은 ‘commitment(신과의 약속)’이다. 그것은 바로 내가 하고 싶은 일을 써놓은 미션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한번 뿐인 삶을 수행하는 우리 몸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것도 정말 중요한 일이라는 게 히노하라 박사의 지론이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건강을 유지하기 위한 습관도 철저하게 지켰습니다. 평생 소식(小食)과 꾸준한 운동을 실천했던 것입니다. 
 
 
[중앙DB]

[중앙DB]

 
우선 히노하라 박사는 하루 식사량을 1300Kcal로 제한했습니다. 기초대사로 1200Kcal, 두뇌생활과 운동으로 100Kcal를 쓴다는 계산에 따른 것이었습니다.  
 
아침에는 주스에 올리브유를 한 숟가락 넣어 마셨습니다. 점심에는 우유와 쿠키 2개만 먹었습니다. 저녁은 공깃밥 반 그릇에 채소를 듬뿍 곁들인 식사를 했습니다. 이때 기름기를 뺀 소고기나 생선도 함께 섭취했습니다.  
   
 
복와위로 잠자면 저절로 복식호흡  
 
수면은 항상 엎드려서 자는 습관을 가졌습니다. 우선 배꼽 부위에 폭넓은 베개를 놓고 그 위에 엎드린 자세로 잠을 잤습니다. 얇은 우모(羽毛) 베개를 2중, 3중으로 놓고 머리는 15%정도 왼쪽 또는 오른쪽으로 돌려 귀가 베개에 닿도록 엎드립니다. 배는 자연히 아래쪽을 향하게 되고 두 다리는 약간 굽힌 자세로 휴식을 취하는 것이었습니다.  
 
 
사무실 낮잠. 엎드려자는 좋은자세. [중앙DB]

사무실 낮잠. 엎드려자는 좋은자세. [중앙DB]

 
저와 함께 경남 거창의 약산약초교육원에서 공부하는 튼튼마디한의원 서면점 이호철 원장은 이런 수면 자세에 대해 “전형적인 ‘복와위(腹臥位) 수면법’인데, 대부분의 척추동물이 엎드려서 잠을 잔다.”고 설명합니다. 이런 자세로 잠을 자면 횡경막을 운동시키는 복식호흡이 수면 중에도 반복되어 위장 운동이 활발해지며, 배뇨에도 좋다는 것입니다.    
 
히노하라 박사의 건강 비결 중 빼놓을 수 없는 것은 운동입니다. 하루도 거르지 않고 하는 운동은 의자를 잡고 일어섰다 앉기를 반복하는 것입니다. 한번에 20회 정도 꾸준히 했습니다. 여기에 스쿼트도 40회 정도 곁들였습니다. 하체 근육 단련은 물론 무릎 관절 건강에도 탁월한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운동이기 때문입니다. 목도 수시로 좌우로 돌리는 습관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히노하라 박사는 운동을 하더라고 무리하지 않는 것을 기본 철칙으로 삼았습니다.  
 
 
하체 단련 스쿼트. [일러스트 김원곤 교수]

하체 단련 스쿼트. [일러스트 김원곤 교수]

 
평생 현역의사로서 활발하게 봉사하며 살다가 자연으로 돌아가신 히노하라 박사의 건강 비결이 요즘 들어 새삼 주목받고 있습니다.      
 
 
히노하라 박사의 10가지 건강 비결
 
①소식(小食)
30대 때의 체중과 허리둘레를 유지하기 위해 적게 먹는 습관을 유지한다.  
 
②식물성 기름을 섭취한다.  
세포를 젊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식물성 기름을 따뜻한 우유에 넣어 마시면 좋다.  
 
③계단 건너 오르기
한번에 2계단씩 건너 오른다. 넘어지지 않게 천천히 조심해서 계단을 올라가야 한다.  
 
④속보(速歩)
약간 숨이 찰 정도로 빨리 걷는 것이 건강에 좋다.  
 
⑤웃는 얼굴
웃어야 건강해진다.  
 
⑥목 돌리기  
틈만 나면 목을 좌우로 돌린다. 목욕을 할 때에도 목을 돌리면 좋다.  
 
⑦완전히 호흡하기  
숨을 완전히 뱉으면 간단하게 복식호흡이 된다. 신선한 공기를 듬뿍 몸 안으로 빨아들인다.
 
⑧집중
일을 하든 취미 생활을 하든 시간을 효율적으로 보내려면 집중해야 한다.  
 
⑨직접 옷 구입하기  
옷을 고르는 것은 즐거운 일이다. 나이가 들어도 멋을 부리면 걸음걸이가 달라진다. 
 
⑩체중, 체온, 혈압을 측정한다.  
자신의 신체는 스스로 지켜야 한다. 매일의 변화를 기록하는 습관을 갖고 최상의 수치를 유지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김국진 소선재 대표 bitkuni@naver.com
 

[제작 현예슬]

관련기사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