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울산서 발견된 수령 300년의 초대형 등칡 "길이만 무려 30m"

울산생명의숲은 울산시 울주군 상북면 재약산 주암계곡에서 전국 최고령·최대 크기로 추정되는 등칡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사진은 울산생명의숲이 발견한 등칡의 모습. [사진 연합뉴스]

울산생명의숲은 울산시 울주군 상북면 재약산 주암계곡에서 전국 최고령·최대 크기로 추정되는 등칡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사진은 울산생명의숲이 발견한 등칡의 모습. [사진 연합뉴스]

국내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등칡'이 발견됐다.  
 
18일 울산생명의숲은 지난 17일 정우규 박사연구팀이 울산시 울주군 상북면 재약산 너덜지대(돌이 깔린 비탈)에서 대형 등칡 두 그루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박사연구팀은 해당 등칡의 나이테를 근거로 수령을 추산했을 때 300년 이상 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등칡 두 그루 중 하나는 뿌리 부분이 너덜에 나뉘어 있었고, 그 둘레는 10~58cm였다. 길이는 약 30m다. 또 다른 한 그루는 둘레 10~69cm로 길이는 대략 15m였다. 수령과 크기가 최종 확인될 경우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등칡 중 가장 오래되고 큰 등칡인 셈이다.
 
울산생명의숲 관계자는 "지금껏 발견된 등칡 중 최고령, 최대 크기로 추정된다"며 "땅속에 묻혀 발견되지 않은 것까지 고려하면 더 클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이어 관계자는 "등칡의 보호를 위해 군이 문화재청에 천연기념물 지정을 건의하거나, 시에 기념물 지정을 건의할 필요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