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재소환된 김성호 "문준용 제보내용 전혀 문제없어 공개"

[사진 YTN 화면 캡처]

[사진 YTN 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에 대한 '취업 특혜 의혹 제보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대선 당시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이던 김성호 전 의원을 18일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청사로 출석 전 기자들과 만나 제보가 허위일 가능성을 인식했는데도 폭로를 위해 일부러 검증을 게을리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검증이 없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카카오톡과 녹취 안에 있는 사실관계를 100% 확인했다. 제보내용에 전혀 문제가 없어 공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증언자의 전화번호 등 접촉 단서를 요구하자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제보자의 이메일을 줘서 100% 믿었던 것"이라며 "이메일을 통해 제보자가 자신이 맞다고 확인도 했다. 공명선거추진단이 할 일은 최대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상식과 양심에 비춰 판단하면 진실을 알 것"이라며 "이번 사건은 전혀 복잡한 사안이 아니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안철수 전 대표가 연관되어있느냐는 질문에 김 전 의원은 "안 전 후보는 전혀 관련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대선 캠프 내에서 공식 통로 통해 와서 검증했으며 공명선거추진단이 할 일은 최대한 했다. 조작을 의심할 만한 징후가 전혀 없었다"면서도 "결과적으로 잘못을 거르지 못한 점은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 전 의원은 대선 직전인 5월 5일 추진단 부단장이던 김인원 변호사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입사 특혜 의혹을 뒷받침하는 조작된 제보를 공개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를 받는다.
 
해당 제보의 진위를 둘러싼 공방이 거세지자 이틀 뒤인 7일에도 김 변호사와 함께 2차 기자회견을 열어 제보가 진짜라는 취지로 말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김 전 의원에 대한 조사가 일단락되면 공명선거추진단 단장이던 이용주 의원도 곧 소환해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