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의 금지된 명품들, 어디서 났나 했더니…

[사진 NK뉴스 보도 화면 캡처]

[사진 NK뉴스 보도 화면 캡처]

싱가포르의 한 무역회사가 북한 노동당의 외화벌이 기관인 '노동당 39호실'과의 관계를 바탕으로 유엔이 금지조치를 내린 사치품을 북한에서 판매해 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의 북한 뉴스 전문 사이트인 'NK뉴스'의 프리미엄 서비스 'NK프로'는 17일 보고서를 통해 싱가포르의 무역업체 A사가 평양 시내 고급 매장에서 서양 고급 브랜드 술과 화장품, 가방 등을 판매해왔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A사가 평양에서 운영하는 명품 상점은 모란봉구역의 '북새상점'과 류경호텔 부근의 '보통강 류경상점' 등 두 곳이라고 전했다. 보고서가 공개한 상점 내부 사진에는 샤넬, 구찌 등 명품 화장품들과 일본 사케, 유럽 보드카 등 값비싼 주류들이 판매되는 모습이 담겼다. 또 '고급손목시계'라고 소개하며 몽블랑 시계를 판매하는데 가격은 4335달러(한화 약 489만원)에 달한다고 전했다.  
 
유엔 대북 전문가패널 전 위원인 윌리엄 뉴컴은 "사진 속 상품들이 금수 품목에 해당하거나 유엔 제재 대상 기관인 39호실과 관련 있는 것으로 밝혀질 경우 A사는 유엔 결의 1718호 위반으로 자산동결 및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