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연예인 가족은 방송 중…'연예인도 세습하나요?'

둥지탈출 [사진 tvN]

둥지탈출 [사진 tvN]

지난 15일 첫 방송 된 tvN ‘둥지탈출’은 MBC ‘아빠, 어디가?’의 청춘 버전이라 할 수 있다. 개그우먼 박미선, 배우 이종원, 박상원 등 자녀 6명이 나와 네팔 포카라의 작은 마을로 향하는 험난한 여정을 그린다. 방송에는 배우 지망생인 최민수의 아들도 출연했다. ‘둥지탈출’은 첫 방송 시청률 4.1%를 기록하며 순조롭게 출발했지만 시청자 게시판의 반응은 차가웠다. “연예인 2세의 연예계 진출을 맛보려는 의도인가” 같은 의견이 달렸다.
 
둥지탈출 시청자 소감[사진 tvN 홈페이지]

둥지탈출 시청자 소감[사진 tvN 홈페이지]

 
SBS 예능 ’싱글와이프‘가 정규 편성되면서 박명수의 아내가 섭외됐다는 전해지자 비슷한 반응이 나왔다. ‘싱글와이프’는 연예인 배우자가 일상을 벗어나 여행하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다. 앞서 3부작으로 편성된 파일럿 프로그램이었지만 최근 정규 편성이 확정돼 이르면 8월 초 방송된다. 박명수 아내 한수민은 앞서 MBC ‘무한도전’에 출연해 방송하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 때문인지 싱글와이프 출연 확정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 사이에는 “박명수가 아내 데뷔를 위해 MBC ‘무한도전’을 이용했다”는 비판여론이 쏟아졌다.
 
MBC '무한도전'에 나온 박명수 아내 한수민. [사진 MBC]

MBC '무한도전'에 나온 박명수 아내 한수민. [사진 MBC]

 
연예인 가족들의 방송 데뷔가 줄을 잇고 있다. 비단 최민수의 아들과 박명수의 아내뿐만이 아니다. 지난해 채널 A ‘아빠본색’에서 아버지와 다정한 모습을 보여줬던 김흥국 딸 김주현은 지난 13일 첫 방송 된 Mnet ‘아이돌학교’에 출연하고 있고, 조재현의 딸 조혜정, 이경규의 딸 이예림, 김구라의 아들 김동현(MC그리)은 아버지와 함께 방송에 여러 차례 출연하며 이름을 굳혔다.
 
범람하고 있는 가족 예능은 이러한 흐름을 부추겼다. 2014년 초 MBC 예능 ‘아빠, 어디가?’가 흥행을 한 이후 가족 예능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SBS ‘오! 마이 베이비’ 등 어린 자녀와 함께 출연하는 가족 예능에서부터 지금은 SBS ‘미운 우리 새끼’, ‘싱글와이프’와 같이 성인 가족들이 나오는 가족 예능도 범람하고 있다.
 
 
'아이돌학교' 제작발표회에 참여한 가수 김흥국의 딸 김주현 [연합뉴스]

'아이돌학교' 제작발표회에 참여한 가수 김흥국의 딸 김주현 [연합뉴스]

윤석진 충남대 국어국문학 교수는 “가족 예능은 스타들의 사생활에 대한 관음증을 공식적으로 충족시켜주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며 “연예인은 사생활을 일정 부분 공개함으로써 대중과 정서적으로 가까워지고, 제작진들은 유명 연예인의 출연으로 손쉽게 시청률을 확보하며 안정적으로 프로그램을 기획할 수 있기 때문에 가족예능이 지금도 범람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국남 대중문화평론가는 “몇 년씩 피땀 흘려 연습하고도 방송에 출연하지 못하는 지망생들이 한 둘이 아닐 만큼 연예계만큼 경쟁이 치열한 영역이 없다”며 “이 같은 상황에서 연예인 가족들의 손쉬운 연예계 진출은 노력 여하를 떠나 금수저 논란, 연예인 세습 같은 대중의 반발을 사기 쉽다”고 말했다.
 
실제 ‘금수저 논란’, ‘연예인 세습’과 같은 부정적 시선 때문에 이들에 대한 대중의 평가는 더욱 엄격하다. tvN ‘둥지탈출’을 향해 “현대판 귀족 자녀들의 가난 체험기”라는 비판이 온라인상에 넘쳐난다. SBS ‘아빠를 부탁해’에 배우 지망생으로 출연했던 조재현의 딸 조혜정의 경우 촬영 직후 MBC에브리원 드라마 ‘상상고양이’의 주연으로 발탁된 후 엄청난 비판을 받기도 했다. 김헌식 대중문화평론가는 “연예인인 가족을 통해 인지도를 쉽게 올릴 수도 있지만 역으로 더욱 엄격한 평가를 받게 되고 부정적 이미지가 굳어질 수도 있다”며 “영화배우 하정우는 아버지가 김용건이라는 사실을 숨기고 연기력만으로 인정을 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윤석진 교수는 "가족이 유명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쉽게 방송에 출연해 인지도를 높이고 개인적인 사업 광고용으로 이용한다면 공공재인 방송을 사적으로 이용한 것으로 비칠 수 있어 사회적 문제로까지 비화할 수 있다"며 "제작진과 연예인들 모두 방송의 공공재적 성격에 대해 고민하고 정도를 지키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