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용섭 부위원장 "고용확대 위해 재계 순위 기준 '근로자 수'로 바꿔야"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이용섭 부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의 회관에서 열린 '일자리 15개 기업'의 대표들과 정책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이용섭 부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의 회관에서 열린 '일자리 15개 기업'의 대표들과 정책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고용 확대를 위해 재계 순위 기준을 기존 '자산 총액'에서 '근로자 수'로 변경해야 한다고 말했다.
 
18일 이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일자리 15대 기업 초청 정책 간담회'에서 "그동안 대기업 집단의 자산 총액 기준에 따라 재계 순위가 정해졌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 부위원장은 "지금은 고용 없는 성장으로 사회 양극화가 심화하고 있다"며 "(양극화 해소로 인한)국민 통합을 위해서라도 일자리 창출이나 중산서민들의 소득 증대 등 포용적 성장에 기여하는 기준이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이 부위원장은 "지금이 일자리 골든 타임"이라며 "국내 주요 기업들이 하반기에 신규 채용을 늘려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 부위원장은 "앞으로 4년 동안 에코붐(1991년~1996년생) 세대들이 고용시장에 본격 진입해 정부와 민간 부문이 합심해 총력 대응하지 않으면 청년실업대란이 올 수 있다"며 "상대적으로 여력 있는 기업이 고용창출을 솔선수범해 주면 청년 일자리 위기를 극복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