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찰, 국민의당 '제보조작 부실검증' 김성호 오늘 재소환

김성호 국민의당 전 의원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남부지검으로 출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김성호 국민의당 전 의원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남부지검으로 출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에 대한 '취업특혜 의혹 제보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대선 당시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추진단) 수석부단장이던 김성호 전 의원을 18일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해 조사한다.
 
서울남부지검 공안부(강정석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10시 청사로 출석하라고 김 전 의원에게 통보했다.
 
김 전 의원은 5월 5일 추진단 부단장이던 김인원 변호사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입사 특혜 의혹을 뒷받침하는 조작된 제보를 공개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를 받는다.
 
검찰은 김 전 의원에 대한 조사가 일단락되면 공명선거추진단 단장이던 이용주 의원도 곧 소환해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