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순실 사태 터지자마자 문건 모두 파쇄했는데…"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이 1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과거 정부 민정수석실 자료를 캐비닛에서 발견했다고 밝히며 "고(故) 김영한 민정수석의 자필 메모로 보이는 문건"이라고 공개한 문건. [연합뉴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이 1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과거 정부 민정수석실 자료를 캐비닛에서 발견했다고 밝히며 "고(故) 김영한 민정수석의 자필 메모로 보이는 문건"이라고 공개한 문건. [연합뉴스]

청와대가 경내 정무수석실 소관 사무실에서 박근혜 정부 대통령 비서실장이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 결과를 비롯한 1361건의 전 정부 청와대 문서를 추가로 발견했다고 밝힌 데 대해 한 전직 행정관이 관련된 모든 문건을 파기했다고 주장했다.  
 
18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한 전직 행정관은 최순실 사태가 터지자마자 기존 문건을 모두 파쇄했으며 컴퓨터로는 문서를 작성하지 않을 만큼 보안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해당 전직 행정관에 따르면 청와대에서 퇴직할 때도 공직기강비서관실에서 가지고 나가는 게 있는지 일일이 점검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그는 탄핵 정국을 거치면서 행정관, 행정 요원, 인턴 등의 퇴직 시기가 일정하지 않아 캐비닛 등 일부 사무 가구가 제대로 관리되지 않았을 수 있다고 가능성을 열어놨다.  
 
또 다른 전직 행정관 역시 "먼저 나간 이들의 사무 가구는 주인을 잃은 채 정리되지 않았거나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까지 한동안 사무를 본 경우 치우지 않고 나가면서 허점이 생겼을 수 있다"고 말했다고 동아일보는 전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17일 브리핑에서 "14일 민정비서관실에서 지난 정부 자료가 발견됐다는 보도를 보고 정무수석실에서 자체적으로 잠겨진 캐비닛 등에 방치된 문서가 있는지 추가로 점검하던 중 그날 오후 4시 30분쯤 정무기획비서관실 입구의 행정 요원 책상 하단 잠겨진 캐비닛에서 다량의 문서들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수석비서관 회의 문건은 회의당 두 장 정도로, 민감한 내용이 많다. 상식적으로 누가 봐도 불법 아닌가 하는 내용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발견 장소는 인턴이 쓰던 책상으로, 인턴이 나가고 충원이 안 되다 보니 방치된 것"이라며 사람들이 채워지고 정리하던 과정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