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호기심에…" 길거리서 여성 29명 치마 속 몰래 촬영한 대학생

자신의 휴대전화로 여성의 치마 속을 몰래 촬영한 20대 대학생에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중앙포토]

자신의 휴대전화로 여성의 치마 속을 몰래 촬영한 20대 대학생에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중앙포토]

자신의 휴대전화로 29명 여성의 치마 속을 몰래 촬영한 대학생에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18일 울산지법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대학생 A씨(28)를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치료 강의 수강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3월 8일부터 27일까지 울산 남구 일대 횡단보도에 서 있는 여성 뒤로 다가가 휴대전화로 치마 속을 몰래 찍었다.
 
이 같은 방법으로 A씨는 29명 여성을 34회 촬영했다.
 
범행 과정에서 A씨의 행동에 수상함을 느낀 행인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호기심에 촬영했으며 동영상을 온라인상에 유포하거나 공유하지는 않았다고 진술했다.
 
재판부는 일반 여성이 일상적 공간에서 타인의 성적 대상으로 전락하게 돼 피해가 가볍지 않다며 선고 사유를 밝혔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