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성호 "수리온 결함, 朴 전 대통령 1년전 보고받고도 묵인"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정성호 의원 페이스북]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정성호 의원 페이스북]

문재인 정부의 방위산업 적폐 척결의 신호탄이 된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KUH-1)과 관련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1년 전 감사원으로부터 기체 결함과 각종 비리 의혹 등에 대한 보고를 받고도 묵인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8일 연합뉴스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감사원 자료를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8월 12일 감사원으로부터 '군수장비 획득 및 운용 관련 비리 기동점검' 결과를 보고받았다.
 
이 자료에는 수리온의 엔진과 전방 유리 결함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두 달 뒤 감사위원회에서 감사결과가 최종 의결됐고, 11월 22일 감사결과가 공개됐다.
 
하지만 감사원은 정작 중요한 수리온 결함 내용은 공개대상에서 제외했고, 8개월가량 지난 이달 17일에 와서야 수리온 관련 비위와 수사 의뢰 내용을 발표했다.
 
감사원 측은 "지난해 감사과정에서 결함이 발견돼 추가 조사를 진행했다"며 "이번 발표(17일)한 내용은 추가 조사에 관한 것"이라고 정 의원에 해명했다.
 
그러나 정 의원은 "작년 11월 22일 공개된 보고서와 지난 17일 발표된 감사결과 보고서는 동일한 문건이라며 최종 의결 날짜도 10월 20일 같다"며 "수리온 결함이 박 전 대통령에게 전부 보고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 의원은 "동일한 감사 결과가 1년 전 나왔다면 왜 당시 장명진 방위사업청장 증에 대한 수사요청이 없었는지 의문"이라며 "수리온 비리를 1년간 은폐, 방치한 감사원도 진상규명 대상이다"고 강조했다.
 
2006년부터 2012년까지 1조2950억원의 예산을 들여 개발한 수리온은 지난 2012년 7월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고, 그해 12월부터 육군에 실전 배치됐다. 하지만 2013년 2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헬기 전방 유리 파손과 엔진 정지 등 사고가 잇달아 발생하면서 기체 결함 의혹이 일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