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경제 순항 … 2분기도 6.9% 성장

중국 경제가 올 2분기에도 7%대에 근접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중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전년 동기 대비)이 6.9%를 기록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이는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수치다. 블룸버그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문가 설문을 통해 예측한 2분기 성장률 전망치는 6.8%였다. 중국의 1분기 성장률도 6.9%였고, 2분기까지 합한 상반기 성장률도 6.9%로 집계됐다.
 
국가통계국 싱즈홍 대변인은 “국제적으로 불안정한 요인이 많고 국내적으로도 장기간 누적된 구조적 모순이 두드러졌지만, 상반기 경제가 안정적이며 개선된 것으로 나타나면서 올해 성장 목표치 초과 달성의 기반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수출 증가와 국내 소비 확대가 성장을 이끌었다. WSJ은 “세계 경제가 살아나는 데 힘입어 중국 수출이 증가했고, 중국 내 견고한 소비가 투자 둔화를 상쇄했다”고 분석했다. 상반기 수출은 15% 늘어난 7조2097억 위안을 기록했다.
 
상반기 고정자산 투자는 전년 동기보다 8.6% 증가했다. 역시 시장 전망치(8.5%)보다 약간 높았다. 싱즈홍 대변인은 구체적인 수치는 언급하지 않은 채 6월 실업률이 5%에 못미쳤다고 전했다.
 
올 하반기는 상반기보다 경기 둔화가 예상된다. 코메르츠방크의 저우하오 이코노미스트는 WSJ 인터뷰에서 “올 상반기 중국 경제가 기대보다 나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하반기 경기 둔화는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영 기자 hypar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