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타투, 할까 말까 고민될 땐 하지 마라"

'자신을 사랑하고 싶다'는 이들이 많이 선택하는 거울 타투. [사진 판타]

'자신을 사랑하고 싶다'는 이들이 많이 선택하는 거울 타투. [사진 판타]

노출의 계절인 여름 타투(문신)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 특히 최근 이효리·지드래곤·수지 등 트렌드세터로 꼽히는 연예인들이 타투로 주목받으면서 일반인들에게까지 타투가 대중화하고 있다. 하지만 한 번 하면 지우기 힘든 타투의 특성상 제대로 알고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 일반인이 궁금해할 만한 점들을 타투이스트 도이와 달·판타에게 물었다. 
타투엔 어떤 장르가 있나.
"대표적으로 트라이벌·이레즈미·올드스쿨·뉴스쿨·블랙&화이트 등이 있고, 각 장르마다 선호하는 주제가 있다. 10년 전만 해도 '타투는 곧 트라이벌'이라고 할 정도로 트라이벌이 대세였다. 굵고 날카로운 선이 특징인데, 선의 교체가 매우 정교한 기법이다. 가수 박지윤이 광고에서 보여준 카이 로고 타투나 패션모델 찰스가 목에서 어깨로 타고 내려오듯 새긴 무늬가 여기에 해당된다. 이레즈미는 일본 야쿠자 문신에서 발전한 장르다. 우리 눈에는 조폭 문화처럼 보이지만 서양에서는 아름다운 동양 문신으로 이해한다. 장수나 건강의 의미로 용·거북이·잉어·해태 등을 그린다. 올드스쿨이나 뉴스쿨은 유럽·미국에서 발전한 빈티지 타투라 보면 된다. 제비·참새·해골·뱀·칼 등의 소재가 주로 쓰인다. 다양한 소재를 녹여내는 게 이 장르 작업자의 능력이다. 마지막으로 블랙&그레이는 소재나 그림체와 무관하게 흑백톤으로 작업한 타투를 말한다. 사람 얼굴이나 자연물을 농담을 살려 표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
2000년 한 휴대전화 광고에 나온 가수 박지윤. 제품 로고를 강조를 위해 팔뚝에 트라이벌 타투를 했다.[중앙포토] 

2000년 한 휴대전화 광고에 나온 가수 박지윤. 제품 로고를 강조를 위해 팔뚝에 트라이벌 타투를 했다.[중앙포토] 

패션모델 찰스는 목에서 손목까지 전형적인 트라이벌 타투를 했다. [중앙포토]

패션모델 찰스는 목에서 손목까지 전형적인 트라이벌 타투를 했다. [중앙포토]

타투 바늘이나 잉크는 어떤 걸 쓰나. 
"본체 기계가 있고 바늘과 바늘을 잡는 부분(그립)은 모두 일회용을 쓴다. 그립이 알루미늄일 경우 멸균 소독해서 쓰기만 요즘 추세는 거의 플라스틱 일회용이다. 바늘은 보통 0.5mm 정도 피부로 들어가는데, 기계가 아닌 수동식으로 할 경우는 이보다 덜 들어가서 통증이 덜하다. 기계를 쓰지 않고 수작업으로 하면 덜 아프다는 얘기다. 잉크는 안전과 직결된 부분이다. 국내 타투이스트들 90% 정도는 인증 받은 수입품을 사용하는 걸로 안다. 가끔 뉴스에 나오는 유해 성분 잉크는 중국산 카피 제품이 대부분이다. "
 
기계 대신 손으로 직접 하는 빈티지 타투. 기계보다 덜 아프다. 우상조 기자

기계 대신 손으로 직접 하는 빈티지 타투. 기계보다 덜 아프다. 우상조 기자

부위별로 통증이 다른가.
"인터넷에 부위별 타투 통증지수를 그려놓은 표가 돌아다니더라. 사실 정확한 게 아니다. 통증은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이다. 여성 중에 시술이 한 시간을 넘어가면 조는 경우도 있다. 가장 일반적인 건 '발등은 아프다'는 정도다. "
 
처음 타투를 하는 사람에게 조언을 한다면.
"스스로 뭘 하고 싶은지 아는 게 가장 중요하다. 좋고 싫고, 기쁘고 슬픈 감정에 솔직해야 한다. 도안의 만족도가 거기에서 나오기 때문이다. 어느 부위냐는 도안에 따라 어울리는 곳이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어깨가 가장 무난하다. 손가락보다는 손목, 발꿈치보다는 아킬레스건을 추천한다. 타투도 마찰이 잦은만큼 색이 변하기 때문에 최대한 마찰이 적은 곳을 고르는 거다. "
타투 초보자에게는 마찰이 덜한 부위를 추천한다. [사진 도이]

타투 초보자에게는 마찰이 덜한 부위를 추천한다. [사진 도이]

타투가 나이가 들면서 변하나.
"타투 잉크는 자외선에 의해 탈색될 수 있다. 하지만 피부 노화와 함께 아주 서서히 찾아오기 때문에 피부와 그림이 함께 늙어간다고 보면 된다. 가죽에 염료를 염색하듯 모든 타투는 실제 피부에 그려지면 빈티지한 색상과 질감을 갖게 된다. 스티커 타투의 표현력만 생각한다면 정작 타투 고유의 멋은 알아보지 못할 수 있다. 그래서 시술 직후 사진을 인터넷으로 찾아보기보단 주변에서 시술된 지 일정 시간이 지난 뒤의 진짜 타투를 보고 결정하는 게 낫다."
 
리커버는 뭔가.
"타투는 아무리 레이저로 시술을 해도 완벽히 지워지지는 않는다. 리커버는 과거에 했던 타투가 맘에 들지 않을 때 지우는 대신 새로운 타투로 덮는 시술로, 요즘 점점 늘고 있다. 이 역시 오래 고민하지 않았거나 타투이스트와 제대로 소통하지 않아 후회하면서 벌어지는 일이다. 타투는 할까 말까 고민되면 하지 말아야 한다. 컬러를 넣을지 말지 역시 시간을 두고 정해야 한다. " 이도은·여성국 기자 dangdol@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