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야권, 북한과 민간 교류 재개는 환영 군사회담은 우려

 정부가 17일 북한에게 군사분계선 적대행위 중지를 위한 군사당국회담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을 제안한 데 대해 야당은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놨다.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에서 이산가족 상봉 추진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 개최를 북한에 제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에서 이산가족 상봉 추진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 개최를 북한에 제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는 원칙적으로 동의한다”면서도 “연이은 도발에도 우리 정부가 일방적으로 북한에 대화를 제의하는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왜 하필 이 시점에 남북대화를 제의했는지, 정부가 북한에 무엇을 해줄 수 있고, 북한에서 무엇을 받을 수 있을 것인지를 명확히 해야 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 [중앙포토]

또 적십자회담에 대해서도 “천 만 이산가족의 한을 풀어주는 건 너무나 당연하지만 인도적 구호 물품을 (북한이) 군사적으로 유용하지 않는다는 확실한 담보가 필요하다”며 “‘성과 올리기’에만 급급해 실패한 햇볕정책을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2015년 8월 25일 북한 목함지뢰 도발로 인한 남북 긴장 해결을 위해 판문점에서 열렸던 남북 고위급 접촉 당시의 모습. (앞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당시 회담에 참석했던 남측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북측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김양건 노동당 당비서, 홍용표 전 통일부 장관이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5년 8월 25일 북한 목함지뢰 도발로 인한 남북 긴장 해결을 위해 판문점에서 열렸던 남북 고위급 접촉 당시의 모습. (앞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당시 회담에 참석했던 남측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북측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김양건 노동당 당비서, 홍용표 전 통일부 장관이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도 민간 교류 재개에 대해선 환영했지만 군사접촉에 대해선 부정적인 목소리를 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극한 대립으로 긴장을 늦출 수 없던 남북관계 속에서 군사적 긴장감을 늦추고 대화와 평화의 물줄기를 만드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군사당국회담에 대해선 “북한의 무력도발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입장변화 여부에 대한 물밑 접촉 없이 지나치게 서둘러 제의한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선을 그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도 “남북한 이산가족 상봉은 어떤 경우에도 조건 없이 이뤄져야 한다”며 지지했다. 하지만 “정부 당국이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통해 북핵 및 미사일 문제를 의제화하고 해결하겠다는 뜻과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 결국 무엇을 위한 회담인지 실효성에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